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제2기 마을희망지기' 위촉
복지사각지대 발굴 역할… 민선 7기 공약 이행 '순항'
기사입력: 2021/02/24 [12:34]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권익현(왼쪽에서 네 번째) 전북 부안군수가 민선 7기 취임과 동시에 경제ㆍ고용ㆍ복지 등의 위기로 힘들어하는 숨은 군민을 선제적ㆍ효율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구성한 '마을희망지기' 제2기 위원에게 24일 위촉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군수가 이장ㆍ부녀회장ㆍ전(前) 공무원ㆍ교회 목사ㆍ부안 성당ㆍ아파트 관리소장ㆍ지역사회복지협의체 위원 등으로 구성한 '제2기 마을희망지기(955명) 위촉식'에 앞서 "부안의 지역복지 리더로 이웃들의 삶의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단 한명도 복지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주변을 세심하게 살펴 군민의 행복지수가 보다 더 향상 될 수 있도록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민선 7기 취임과 동시에 경제ㆍ고용ㆍ복지 등의 위기로 힘들어하는 숨은 군민을 선제적ㆍ효율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구성한 '마을희망지기' 활동이 빛을 발산하면서 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24일 부안군은 "지역실정에 밝고 마을일에 적극적으로 솔선수범 하는 이장ㆍ부녀회장ㆍ전(前) 공무원ㆍ교회 목사ㆍ부안 성당ㆍ아파트 관리소장ㆍ지역사회복지협의체 위원 등으로 구성한 마을희망지기 955명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위촉식은 정부의 코로나19 예방에 따른 생활방역수칙 준수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각 직종별 대표 8명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부안군은 제2기 마을희망지기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하면 복지 위기가구를 능동적으로 발굴ㆍ지원하는 동시에 보다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익현 군수는 이날 "'제2기 마을희망지기'로 위촉된 분들이 부안의 지역복지 리더로 이웃들의 삶의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단 한명도 복지사각지대에 방치되지 않도록 주변을 세심하게 살펴 군민의 행복지수가 보다 더 향상 될 수 있도록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부안군은 지난 2019년 3월, 517개 마을별 1~2명을 희망지기(817명) 제1기로 위촉하는 등 복지허브화연합모금 업무협약을 체결, 저소득계층 등에게 필요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업무협약 이후 ▲ 착한가게 ▲ 착한가정 등 175명의 정기후원자를 발굴, 맞춤형 특화 7개 사업을 추진하며 마을희망지기를 통해 후원자를 발굴하고 있다.

 

특히, 가정폭력ㆍ아동학대ㆍ노인학대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하는 범죄예방 모니터링 활동 지원 및 홍보 등을 골자로 부안경찰서ㆍ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업무협약을 체결, 인적안전망도 구축했다.

 

또, 편의점ㆍ미용실ㆍ모텔ㆍ약국 등 생활밀착형 사업자 34명을 추가로 마을희망지기 위원으로 위촉, 총 851명이 684명(459가구)의 복지위기 459가구를 발굴해 2019년 공공 및 민간자원 서비스 465건(7,700만원)을 연계 지원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532가구 725명을 발굴, 8,500만원(510건)을 지원했다.

 

이 밖에도, 위기가구 발굴 및 민간자원 연계 실적을 통해 2019년 4명ㆍ2020년 13명 등 총 17명의 마을희망지기 위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해 사기도 진작시켰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The 2nd Village Hope Keeper' appointed

The role of discovering welfare blind spots… 'Cruising' fulfilling the 7th public election pledge

 

Reporter Hanshin Lee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7th civilian election, Ik-hyun Kwon, the head of Buan County in Jeonbuk, is taking the lead in resolving the blind spot as the'village hopekeeper' activity, organized to preemptively and efficiently discover hidden military people suffering from economic, employment, welfare, and other crises. .

 

On the 24th, Buan-gun said, "The village hopekeeper 955, composed of the head of the Lee, the women's chairman, the former public official, the pastor of the church, the head of the Buan Cathedral, the apartment management, and the members of the community welfare council, who are bright in the local situation and actively take the lead in village affairs. "I have commissioned people."

 

The appointment ceremony was held with only 8 representatives from each occupation present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s compliance with the anti-coronavirus rules for prevention of Corona 19.

 

Buan-gun expects that if the 2nd term hopeful villagers begin their full-fledged activities, they will be able to actively discover and support households in danger of welfare while building a tighter social safety net.

 

Gunman Kwon Ik-hyun said on the day, "I do not doubt that those appointed as '2nd Village Hope Keepers' will serve as watchmen to protect the lives of their neighbors as local welfare leaders in Buan." He urged him to take the lead so that the people's happiness index can be further improved by looking closely at the surroundings so that they do not occur."

 

On the other hand, in March 2019, Buan-gu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welfare hub association fundraising, such as commissioning one or two people per 517 villages as the first hope period (817), providing customized welfare services necessary for the low-income class. I prepared a foothold to do it.

 

After the business agreement, 175 regular sponsors such as ▲ good stores ▲ good families were discovered, 7 customized special projects were promoted, and sponsors were discovered through the Village Hope Keeper.

 

In particular, with the aim of supporting and promoting crime prevention monitoring activities targeting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such as domestic violence, child abuse, and elder abuse, a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with the Buan Police Station and the Community Security Council to establish a personal safety net.

 

In addition, 34 additional life-oriented businesses such as convenience stores, beauty salons, motels, and pharmacies were appointed as members of the Village Hope Keeper, and a total of 851 people discovered 459 households in the welfare crisis of 684 persons (459 households) to provide public and private resource services in 2019. This led to the result of supporting 465 cases (7 million won).

 

In the case of last year, 725 people of 532 households suffering from the long-term corona 19 were discovered and provided 85 million won (510 cases).

 

In addition, through the discovery of vulnerable households and the connection of private resources, a total of 17 village hopekeepers, including 4 in 2019 and 13 in 2020, were awarded citations to boost morale.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