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기업/산업
㈜모터뱅크 '제3농공단지 투자협약' 체결
레저용 제품 공급 목표… 334억원 투입ㆍ25명 일자리 창출
기사입력: 2021/04/21 [17:13]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한신 기자

 

▲  권익현(오른쪽) 전북 부안군수가 21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전북도 김용삼(왼쪽) 기업유치팀장이 배석한 가운데 모터사이클 국내 최상위권 직수입 업체인 ㈜모터뱅크 이진수(가운데) 회장과 제3농공단지 11.459.3m² 부지에 모터사이클 제조업ㆍ자전거 및 차량 제조업 신축을 골자로 한 투자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관련 조례에 의한 인센티브 제공 등 각종 행ㆍ재정적 지원에 적극 협조한다는 규정이 담긴 투자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모터뱅크 대표이사가 부안군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을 위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부안 제3농공단지에 투자를 결정한다는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모터사이클 국내 최상위권 직수입 업체인 모터뱅크가 전북 부안 제3농공단지 11.459.3m² 부지에 334억원을 투자한다.

 

21일 권익현 군수전북도 김용삼 기업유치팀장ㆍ㈜모터뱅크 이진수 회장 및 대표이사 등이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모터사이클 제조업자전거 및 차량 제조업 공장 신축을 골자로 투자협약 체결 및 분양 계약을 완료했다.

 

모터뱅크는 이날 체결한 협약에 따라,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및 새만금 수변 레저용 제품 공급을 목표로 33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 기술개발을 통해 관련 제조업 공장 설립 등의 후속 투자를 위한 플랫폼도 구축한다.

 

투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최소 25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업난 해소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부안군과 전북도는 분석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3농공단지에 투자를 결정해준 모터뱅크 이진수 회장 및 임직원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1등 기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덕담을 건넸다.

 

특히 "관내 농공단지에 입주한 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을 공공기관이 먼저 적극적으로 구매하고 협조해 부안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 등 각종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북도 김용삼 기업유치팀장은 "그동안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제품과 신기술 개발에 더욱 매진해 모터사이클 전문생산업체로 성장하기를 바란다""오늘 체결한 협약이 제대로 이행돼 질 좋은 일자리와 기업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협력과 소통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줄포부안1부안2 농공단지는 분양이 100% 완료돼 현재 입주 기업들이 정상적으로 가동하고 있으며 제3농공단지의 경우 34블록 가운데 23.5%(8블록)의 분양율을 기록하고 있다.

 

모터뱅크 이진수 회장은 부안 상서 출신으로 14세에 서울로 상경해 자수성가한 기업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igned 'Buan 3rd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 Investment Agreement' with Motorbank Co. Ltd.

Goal of supplying leisure productsInvestment of 33.4 billion won and creation of 25 jobs

 

Reporter Hanshin Lee

 

Motorbank Co. Ltd. a leading direct importer of motorcycles in Korea, invests 33.4 billion won in the 11.459.3m² site in Buan, Jeollabuk-do.

 

On the 21st, at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Buan-gun Office, Gwon Ik-hyun, Jeonbuk-do Kim Yong-sam, head of the corporate attraction team, and Lee Jin-soo, chairman of Motorbank Co., Ltd., and CEO Lee Jin-soo, attended. Finished.

 

Motorbank Co., Ltd. plans to invest 33.4 billion won in the 2023 Saemangeum World Scout Jamboree and Saemangeum Waterfront Leisure Products supply according to the agreement signed on that day.

 

In addition, it will establish a platform for follow-up investment,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related manufacturing factories through technology development.

 

If the investment is completed successfully, at least 25 new jobs will be created, which will take some breath in relieving the difficult local employment shortage, Buan-gun and Jeonbuk-do analyzes.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all the executives and employees of Motorbank Co. Ltd. for making investment in the third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 I handed over the virtues.

 

In particular, he promised,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various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such as providing incentives according to related ordinances, so that public institutions can proactively purchase and cooperate with the products produced by companies located in the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es in the city to grow in Buan."

 

"I hope that, based on the accumulated technology, we will strive to develop new products and new technologies to grow into a specialized motorcycle manufacturer," said Kim Yong-sam, head of the corporate attraction team in Jeonbuk Province. We will spare no effort in cooperation and communication so that this can return."

 

On the other hand, the pre-sale of the Juulpo, Buan 1 and Buan 2 agro-industrial complexes is 100% completed, and currently the tenant companies are operating normally. In the case of the 3rd agro-industrial complex, 23.5% (8 blocks) of the 34 blocks is recorded.

 

Jinsoo Lee, Chairman of Motorbank Co. Ltd. is a self-made entrepreneur who traveled to Seoul at the age of 14 from Sangseo in Bua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