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예비후보 '소확행 공약 3호'
안정적 영농활동 보장… 농작물 재해보험 농가부담금 제로화
기사입력: 2022/04/21 [12: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경선 링에 오른 '권익현(앞줄 왼쪽) 예비후보'가 민선 7기 재임 기간인 지난해 도열병ㆍ깨씨무늬병ㆍ세균벼알마르병 등이 급증해 풍년을 기대하고 있던 벼 작황에 빨간불이 켜지자 계화면 일원을 찾아 작황 및 병해충 발생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  지난해 북극발 추위로 냉해 피해를 입은 부안군 동진ㆍ계화면 시설하우스 감자.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경선 링에 오른 권익현 예비후보가 21'농작물 재해보험 농가부담금 2025년 제로화'를 소확행 공약 3호로 제시했다.

 

이날 발표한 공약은 농작물 재해보험 자부담 비율을 현재 20%에서 연차별로 5%씩 경감해 오는 2025년까지 농가부담금 제로화 달성이 골자다.

 

특히 부안군 농산물 주력품목인 배추 고추 오디 마늘 양파 생산농가들의 재해보험 가입률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영세 농가의 안정적인 농업생산 구조를 마련해 실질적인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안이 담겼다.

 

농작물재해보험은 예고 없이 찾아오는 태풍 및 우박 등 자연재해로 발생하는 농작물 및 시설물의 재산피해에 따른 손해를 보상하기 위한 제도다.

 

하지만, 같은 품목도 품종에 따라 조건이 달라 복잡하고 재해 원인 등을 따지는 기간이 길어 갈등이 발생하는 등 농작물의 지역별 보험료 격차 역시 크고 동상해일소피해 등은 현재까지 주보험이 아닌 특약사항으로 추가보험료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가입 기피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실제로, 부안군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현황에 따르면 매년 반복되는 봄철 저온피해여름철 집중호우태풍 등 상시 자연재해가 발생해 안정적 농산물 생산이 위협받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체 대상면적 17,703ha 가운데 55% 수준인 9,988ha만 가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전체농가의 60% 가량을 차지하는 1ha 미만 영세 농가의 경우 대부분 자부담 비용 부담으로 재해보험 가입을 기피해 재해로 인한 생산량 감소 등 재산피해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다.

 

이에 따라, 권 후보는 농작물재해보험의 농가 자부담비율을 점진적으로 줄여 영세 농가를 포함한 농업인들의 안정적 소득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농작물 재해보험 농가부담금 2025년 제로화'를 소확행 공약 3호로 선택했다.

 

권익현 예비후보는 "예측하기 힘든 자연재해에 대응키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이 필수적이라 보고, 그동안 농민들의 재해보험 가입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농작물 재해보험 농가부담금 제로화를 통해 재해피해 걱정 없이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도내에서 유일하게 연임 군수가 없었기 때문에 그동안 정책 일관성 및 연속성을 기대하기 어려웠다""보다 많은 농가들이 보험에 가입해 안전하고 경쟁력 있는 농업 경영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 위해 뿌린 씨앗이 이제야 줄기로 올라와 새로운 도약이 시작됐다""'한 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더 행복한 부안을 만드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권익현 예비후보는 민선 7기 재임 기간 동안 군민과 공적인 약속을 지켜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약속대상 최우수(2018) 공약실천계획평가 최우수(2019) 2년 연속 공약이행 평가 최고 등급(SA)까지 받아 매니페스토 4관왕을 달성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eon,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mayor of Buan County, 'Sohwakhaeng Promise No. 3'

Guaranteed stable farming activitiesZero crop accident insurance farmer's contribution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21st,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eon, who was in the ring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Buan-gun, proposed the 'zero crop disaster insurance fee for farmers by 2025' as the No.

 

The pledge announced today aims to achieve zero farm household burden by 2025 by reducing the crop accident insurance self-pay ratio by 5% annually from the current 20%.

 

In particular, in a situation where the rate of accident insurance coverage for farms that produce rice beans radish cabbage pepper wheat oyster garlic onion, which are the main agricultural products of Buan-gun, is increasing, a stable agricultural production structure for small farms will be established and substantial damage will be compensated. It contains a plan to make it possible.

 

Crop Accident Insurance is a system to compensate for damage caused to property damage to crops and facilities caused by natural disasters such as typhoons and hail that come without notice.

 

However, even for the same item, the conditions are different depending on the variety, so it is complicated and the period to determine the cause of the disaster is long, resulting in conflicts. The difference in insurance premiums by region is also large. It is acting as a reason for avoiding membership because they have to pay

 

In fact, according to the current status of Buan-gun crop accident insurance subscription, 9,988ha, 55% of the 17,703ha of the total covered area, is 9,988ha despite the constant natural disasters such as low-temperature damage in spring, heavy rain in summer, and typhoons that occur every year, which threatens stable agricultural production. only enrolled.

 

In addition, in the case of small farms with less than 1 hectare, which account for about 60% of the total farm households, most of them avoid the purchase of disaster insurance due to their own cost, and are virtually defenseless against property damage such as a decrease in production due to a disaster.

 

Accordingly, Candidate Kwon selected the 'zero crop disaster insurance premiums by 2025' as the third pledge of the small-scale campaign to gradually reduce the self-pay ratio of farmers for crop disaster insurance to provide a stable income base for farmers, including small-scale farmers.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eon said, "We believe that it is essential to purchase crop disaster insurance in order to respond to unpredictable natural disasters, and we have been making efforts to increase farmers' insurance coverage. We will actively support them so that they can carry out stable farming activities without.

 

He added, "It was difficult to expect policy coherence and continuity because there was no governor for consecutive terms in the province. said.

 

He continued, "The seeds sown in the meantime to complete the big dream of Buan have now come up to the stem and a new leap has begun." "Choose Ik-Hyun Kwon one more time, give me a chance so that the flowers that make a happier Buan can bloom and bear fruit.' he pleaded.

 

Meanwhile,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eon kept public promises with the military and civilians during the 7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and received the highest grade in the performance evaluation for two consecutive years, such as Korea Manifesto Action Headquarters Promise Grand Prize (2018) Commitment Execution Plan Evaluation Best (2019) SA) and achieved 4 trophies in the Manifesto.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