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민주당 부안군수… 2차 경선 '4파전'
컷오프 없이 링에 올라 2차 네거티브 혈투 예고
기사입력: 2022/04/21 [10: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경선은 컷오프(공천배제) 없이 권익현ㆍ김상곤ㆍ김성수ㆍ김종규 4파전으로 확정돼 선거판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부안군청 전경 및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 = 사진 왼쪽부터 권익현ㆍ김상곤ㆍ김성수ㆍ김종규)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경선은 컷오프(공천배제) 없이 권익현김상곤김성수김종규 4파전으로 확정돼 선거판이 요동칠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지방선거 후보자 공모를 받아 서류심사를 진행한 뒤 17일 심층면접을 통해 적합도정체성당 기여도업무수행능력도덕성당선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경선 후보를 선정했다.

 

당초 지역 정가에서는 후보자 가운데 경선불복 내지는 탈복당 전력이 있는 만큼, 패널티(감점)를 적용받아 최소 1명은 공천이 배제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4인 모두 본선을 향한 당내 경선 링에 올라 치열한 혈투를 피할 수 없게 됐다.

 

특히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상위권을 차지한 권익현 후보를 제압하기 위해 3김 후보가 연합작전으로 전술(부동산 투기 의혹) 유도탄까지 발사한 '프레임 전쟁'이 종식되지 않은 상태로 수면위로 가라앉아 저마다 지지층을 결집시켜 '경선이 곧 당선'고지를 점령하기 위해 화력을 퍼붓는 과정에 여의치 않을 경우 단일화 내지는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할 가능성도 현재로서는 배제할 수 없다.

 

그러나 과열양상으로 전개된 폭로전이 유권자들에게 피로감으로 다가왔고 당내 경선 발표에 앞서 이른바 '3'이 지역 언론사가 군민들의 알권리 차원으로 주최한 토론회 마저 보이콧한 부분이 악재로 작용할 수 있어 현재로서는 탈당 카드 선택도 불가능해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렇게 된다면 이번 부안군수 민주당 2차 국민참여경선(권리당원 50%ㆍ일반여론 50)4명의 예비후보가 진검승부를 벌여 최종 1인이 민주당 주자로 파란 점퍼를 입고 본선에 진출하게 된다.

 

익명을 요구한 민주당 관계자는 "컷오프는 사실상 동전의 양면과 같아 한쪽에서는 '개혁'이지만, 당하는 쪽에서는 납득하기 어려운 '부당한 배제'일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후보자들의 갈등양상이 해소되지 않고 외부에 경선 잡음으로 비치는 것은 선거에 유리할 리 없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민주당 부안군수 김종규 예비후보는 21일 오후 2'부안을 새롭게, 군민을 즐겁게'를 슬로건으로 선거사무소(석정로 다이소 2) 개소식을 갖는다.

 

김성수 예비후보는 지난 18일 지지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고 격포~위도간 연육교 건설 등 부안 발전 6대 공약을 제시했다.

 

지역 단체장 가운데 최초 연임에 도전장을 던진 권익현 예비후보는 세를 과시하는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지 않고 "'한 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더 행복한 부안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달라"며 군민의 피부에 와 닿는 정책대결로 표심을 모으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unty, Democratic PartySecond round of 'four-four battles'

Climbing into the ring without a cut-off to announce a second negative blood battle

 

Reporter Kim Hyun-jong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Jeonbuk Buan County mayor's primary is expected to fluctuate as it is confirmed as a four-fight match between Kwon Ik-hyeon, Kim Sang-gon, Kim Seong-soo, and Kim Jong-gyu without a cut-off (exclusion of nomination).

 

The Jeonbuk Provincial Party Nominations Management Committee received an open call for candidates for local elections from the 1st to the 7th and conducted document screening. The nominees were selected for consideration.

 

Initially, it was expected that at least one candidate would be excluded from the nomination due to a penalty (point deduction), as there was a history of dissatisfaction or withdrawal from the primary among candidates in the local list price.

 

However, all four of them climbed into the ring in the intra-party primary for the finals, and a fierce bloody battle was unavoidable.

 

In particular, the 'frame war', in which Candidate 3 Kim fired even a tactical (suspected real estate speculation) guided missile in a joint operation to subdue Kwon Ik-hyeon, who has consistently ranked high in various opinion polls, sank to the surface of the water and gathered support for each individual. If the process of pouring firepower to occupy the highlands where the 'primary election is soon to be won' is not successful, the possibility of unification or resignation and then running for office as an independent cannot be ruled out at this time.

 

However, the exposing war that developed overheating came to the voters with fatigue, and prior to the announcement of the intra-party primary, the so-called '3 Kims' even boycotted a debate hosted by a local media company for the citizens' right to know. It is impossible to choose a card to withdraw from the party, so it is a situation that has no choice but to deepen the worries.

 

If this happens, in the 2nd public participation contest of the Democratic Party of Buan County (50% members of the right party, 50% of the general public opinion) this time, four preliminary candidates will fight hard, and the final one will wear a blue jumper as the Democratic runner and advance to the finals.

 

An official from the Democratic Party, who requested anonymity, said, "The cut-off is effectively like two sides of a coin, so it is 'reform' on one side, but it must be 'unfair exclusion' that is difficult to understand on the other side. There is no way for the election to be seen as noise in the election,” he said, expressing his disappointment.

 

Meanwhile, Democratic Party Buan County Mayor Kim Jong-gyu will hold an opening ceremony for the election office (2nd floor of Daiso, Seokjeong-ro) with the slogan of 'Renew Buan, entertain the citizens' at 2 pm on the 21st.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soo held an election office opening ceremony in the presence of supporters and others on the 18th and presented six major promises for the development of Buan,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a bridge between Gyeokpo and Wido.

 

Candidate Kwon Ik-hyun, who challenged the first consecutive term among local group heads, came to the skin of the citizens of the county, saying, "Choose Ik-Hyun Kwon once more and give me a chance to create a happier Buan" without hold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lection office showing off her taxation. It is gathering votes in a policy confrontation that touches it.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