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민주당 부안군수 예비후보 권익현 '공약 2호'
정책으로 표심몰이… 반값생활비도시 공유경제 플랫폼 구축
기사입력: 2022/04/19 [15: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예비후보가 지난해 10월 먹거리를 이웃과 나누는 '텃밭할매 마음 나눔 냉장고' 개소식 인사말을 통해 "일회성 사업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공유경제 플랫폼 구축으로 농촌활력과 환경보호 패러다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보 DB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이 6.1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경선 후보 배수를 압축해 명암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권익현 부안군수 예비후보가 비방 대신 정책대결로 유권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노인 무릎 인공관절 수술비 지원'을 담은 소확행 공약 1호 발표에 이어 후속 정책으로 '반값생활비도시 실현'을 담은 공약 2호를 제시했다.

 

19일 밝힌 2호 공약은 '소유 보다 공유'라는 슬로건으로 물건 재능 지식 등을 이웃과 나눠 쓰는 부안공유경제 플랫폼 구축이 핵심이다.

 

공유경제 사업은 빈집빈점포유휴창고주차장 등 유휴공간을 활용하는 사업과 육아용품여행용품건설공구농기계 등 물품을 공유로 나뉜다.

 

, 지역 주민들의 재능지식경험 및 문화예술자원의 지적공유 등 다양하게 추진할 수 있다.

 

권익현 예비후보는 "최초 연임 군수로 입성하면 올 하반기에 부안군 공유경제활성화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군민들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오는 2023년 상반기 조례를 제정한 뒤 시행한다는 구상이다.

 

먼저, 센터를 설립해 생애주기별 맞춤형 공유시스템 운영 및 물품 제조과정에 나오는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고 자원 이용 효율성까지 높일 수 있도록 매주 아나바다 장터를 운영한다.

 

부안공유경제센터는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인플레이션에 의한 물가상승 여파로 체감하는 생활비를 절약할 수 있도록 행복한 반값생활비도시 실현 퍼즐을 맞춘다.

 

권익현 예비후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물가상승 여파로 체감하는 고통은 더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서민들 지갑사정은 더욱 좋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민선 7기 재임 기간에 공유경제플랫폼 정책 추진의 돌다리를 놓기 위해 지난해 10월 먹거리를 이웃과 나누는 '텃밭할매 마음 나눔 냉장고'를 개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뿌린 씨앗이 이제야 줄기로 올라왔고 부안의 큰 꿈을 완성하기에 4년은 부족했다""부안발전의 마음을 담아 지방선거 슬로건을 '한 번 더 권익현'으로 설정했고 반값생활비도시 실현을 밑그림 삼아 군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도내에서 유일하게 연임하는 자치단체장이 없었기 때문에 내일의 삶이 있는 미래 100년의 큰 그림을 그리고 색칠하는데 부족해 단기중기장기 계획을 수립해 차근차근 추진할 수 없어 사실상 군민의 행복을 기대하기 어려웠다""'한 번 더 권익현'을 선택해 더 행복한 부안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s Vice Army Primary Candidate Kwon Ik-hyun 'Pledge No. 2'

As a vote-grabbing policyHalf-price cost of living Urban sharing economy platform construction

 

Reporter Kim Hyun-jong

 

In addition, while the Democratic Party's Jeonbuk Provincial Party has compressed the multiples of candidates for the 6.1 local election basic group leader race, and the contrast is mixed, the primary candidate for the Buan Army District, Kwon Ik-hyun, is attracting voters' attention with a policy confrontation instead of slander.

 

In particular,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Commitment No. 1, which contained "Supporting the Expenses of Surgery for Elderly Knee Artificial Joints," we proposed Commitment No. 2, which contained "the realization of a half-price non-living city" as a follow-up policy.

 

The No. 2 pledge announced on 19 March is the slogan "Sharing over Possession", and the key is to build a Buan sharing economy platform that shares goods, talents, and knowledge with neighbors.

 

The sharing economy business is divided into a business that utilizes idle space such as an empty house empty store idle warehouse parking lot, and a business that uses idle space such as a childcare product travel supplies construction tool agricultural machinery and other items into sharing.

 

In addition, various initiatives can be made such as the experience of the talents of local residents and the intellectual sharing of cultural and artistic resources.

 

Preliminary candidate Kwon Ik-hyun said, "The idea is that if he enters the military as the first consecutive military chief, he will formulate a comprehensive plan for the revitalization of the sharing economy in Buan County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nd implement the ordinance in the first half of 2023, which will come after the process of gathering opinions from the people of the county.

 

First, the center is set up to operate a weekly Anabada Marketplace to operate a customized sharing system for each life cycle, to reduce carbon emissions from the process of manufacturing goods, and to increase the efficiency of resource use.

 

The Buan Sharing Economic Center is solving the puzzle of realizing a happy half-price cost of living city so that it can respond to climate change and at the same time save on the cost of living felt in the aftermath of inflation-induced inflation.

 

"The situation in the wallets of the common people is unlikely to be even better, as the pain felt in the aftermath of the inflation caused by the protracted COVID-19 pandemic is bound to be greater," explained candidate Kwon Ik-hyun, "In order to build a stone bridge for the promotion of the sharing economy platform policy during the 7th term of the DPRK election, in October of last year, we opened a 'Heart-Sharing Refrigerator' to share food with neighbors."

 

He said, "The seeds that have been sown so far have only now come up to the stem, and 4 years have not been enough to complete Buan's big dream," and he promised, "With the heart of Buan Development, we have set the slogan of the local elections as 'One More Kwon Ik-hyun,' and we will do our best to alleviate the economic burden of the people of the county by sketching out the realization of a half-price non-living city."

 

"Since there was no only senior municipal leader in the city, it was not enough to paint and paint the big picture of the next 100 years of life tomorrow, so it was difficult to develop a short-term and medium-term long-term plan and push it step by step, so in fact, it was difficult to expect the happiness of the people of the county," he said, adding, "I would like the opportunity to choose 'One More Kwon Ik-hyun' to create a happier wealth."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