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첫 '관광호텔' 개관
8,331㎡ 규모… 지하 1층ㆍ지상 8층 60개 객실
기사입력: 2022/04/05 [18: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 행안면 변산로에 지하 1층ㆍ지상 8층(연면적 8,331㎡) 규모로 ▲ 57실(한실 7ㆍ양실 40ㆍ스위트 10)의 객실 ▲ 예식장 ▲ 대ㆍ소회의실 ▲ 사우나 ▲ 레스토랑 ▲ 커피숍 ▲ 나이트클럽 ▲ 성인오락실 등 각종 편익시설을 갖춘 지역 첫 '관광호텔'이 5일 개관식을 갖고 손님맞이 체제로 전환했다.  (부안관광호텔 전경)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부안관광호텔 최 린(오른쪽에서 일곱 번째) 사장과 이성은 총지배인 및 부안군 김종택(오른쪽에서 네 번째) 부군수를 비롯 주요 참석자들이 개관 테이프 컷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 행안면 변산로에 총 60개의 객실을 갖춘 '부안 관광호텔'5일 개관식을 갖고 손님맞이 체제로 전환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김종택 부군수와 부안 관광호텔 최 린 사장을 비롯 이성은 총지배인부안성모병원 천창석 이사장 및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총사업비 150억을 투입, 지역 첫 번째로 완공된 '관광호텔'은 지하 1지상 8(연면적 8,331) 규모에 57(한실 7양실 40스위트 10)의 객실 예식장 소회의실 사우나 레스토랑 커피숍 나이트클럽 성인오락실 등 각종 편익시설을 갖췄다.

 

특히 넓은 부안평야를 한눈에 조망하며 생맥주와 음료 등을 마실 수 있도록 496규모로 옥상 루프탑 카페가 조성됐으며 이용객들이 호텔 1층 로비에서 부안강산뽕주 및 지역 농특산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시설도 완비돼 있다.

 

한편, 호텔이 제공하는 서비스 품질 제고와 이용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하는데 필요한 정보인 등급 평가 심사(한국관광협회중앙회 호텔업등급결정사무국)가 진행되고 있는 관계로 '부안관광호텔'은 현재 등급(별의 개수)이 결정되지 않았다.

 

'부안관광호텔' 이영식 대표이사는 지난달 31일 부안군청을 방문해 ()근농인재육성재단 이사장인 권익현 군수에게 장학금 1,000만원을 기탁하는 인재양성에 힘을 보탰다.

 

이영식 회장은 전문경영인으로 '노블레스 오블리주(사회적 지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 정신을 묵묵히 실천하기 위해 2011년부터 현재까지 14회에 걸쳐 총 15,000만원을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pening of the first 'tourist hotel' in Buan-gun

Scale of 8,331㎡… 60 rooms on the 1st basement floor and 8th floor

 

Reporter Kim Hyun-jong

 

The 'Buan Tourist Hotel' with a total of 60 rooms in Byeonsan-ro, Haengan-myeon, Buan-gun, Jeollabuk-do held an opening ceremony on the 5th and converted to a system to welcome guests.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100 people, including Deputy Governor Kim Jong-taek, Buan Tourist Hotel President Choi Lin, general manager Lee Seong-eun, Buan St. Mary's Hospital Chairman Cheon Chang-seok, and local residents in attendance.

 

The first 'tourism hotel' in the region to be completed with an investment of 15 b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57 rooms(7 Korean rooms, 40 Western rooms, 40 suites) wedding hall large Small meeting room sauna restaurant coffee shop night club adult entertainment room, etc. are equipped with various convenience facilities.

 

In particular, a rooftop cafe with a size of 496 m2 has been created so that you can drink draft beer and drinks while looking out over the wide Buan Plain. It is complete.

 

Meanwhile, 'Buan Tourist Hotel' is currently rated (number of stars) due to the fact that the rating evaluation(the hotel industry rating office of the Korea Tourism Association), which is information necessary for improving the quality of the service provided by the hotel and making a rational choice for users, is in progress. ) has not been determined.

 

'Buan Tourist Hotel' CEO Lee Young-sik visited Buan-gun Office on the 31st of last month and contributed to nurturing talented people by donating 10 million won in scholarships to Kwon Ik-hyeon, the chairman of the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Deaf and Deaf.

 

In order to silently practice the spirit of 'noblesse oblige (moral duty corresponding to social status)' as a professional manager, Chairman Lee Young-sik has donated a total of 150 million won as scholarships 14 times from 2011 to the pres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