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민주당 전북도당 '광역의원 후보 투표' 초읽기
권리당원 100%… 부안선거구 흠집 내기로, 유권자 '갸우뚱’
기사입력: 2022/04/26 [10: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주당 전북 부안군수 경선에 참여한 김성수 예비후보가 "개혁과 혁신 공천이 헛구호에 그친 민주당 공천 경선에 더는 들러리 서지 않겠다"며 "당(黨)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불씨가 광역의원 선거로 옮겨 붙는 형국이다.     【 상대 후보를 조금이라도 흠집 내기 위한 정략적 판단에 공개질의 형식으로 치열한 수 싸움으로 공방전을 치루고 있는 김연식(왼쪽)ㆍ김정기(오른쪽) 예비후보】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민주당 전북도당 광역의원 후보 결정에 따른 경선 여론조사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부안군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진 김정기김연식 두 후보 사이의 치열한 수 싸움이 공방전으로 가열되고 있다.

 

특히 경선에 참여한 김성수 예비후보가 "개혁과 혁신 공천이 헛구호에 그친 민주당 공천 경선에 더는 들러리 서지 않겠다""()을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불씨가 광역의원 선거로 옮겨 붙는 형국이다.

 

이에 따라, 본지는 경선 후보자로 유권자들을 더 이상 혼란에 빠트리지 않고 당헌당규를 준수하며 정강정책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선거운동 과정에 후보자 비방흑색선전인신공격허위사실 공표 등 공명선거를 저해하는 일체의 행위가 없는 클린선거의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들끓고 있는 여론을 추적한다.

 

어쩌면, 경선 여론조사 관문을 1위로 통과하지 못하면 전북도의회 배지를 부여잡는 본선 무대에 오를 수조차 없기 때문에 상대 후보를 조금이라도 흠집 내기 위한 정략적 판단으로 비방 카드를 선택했지 모른다.

 

하지만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지역 정가의 대체적 중론이다.

 

부안군 광역의원 입성을 놓고 당원들의 표심 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는 김정기(상서보안진서줄포면)김연식(주산백산동진) 후보는 제8대 부안군의회 동료 의원으로 한솥밥을 먹으며 발로 뛰는 현장 중심 의정활동을 펼쳤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단 1석을 놓고 한 치의 양보도 할 수 없는 진검승부를 가려야하는 만큼, 동력을 잃지 않고 저마다 콘크리트 지지층을 뚫어야하는 상황이다.

 

네거티브는 김연식 후보가 공개질의 형식으로 선제타격 총성을 울리면서 서막을 장식했다.

 

김연식 의원은 지난 23일 지역의 한 언론사와 단톡방을 통해 "도내 한 방송사가 보도한 내용을 살펴보면, 지방 의원들은 의정활동 과정에 '공공의 이익'으로 포장하고 그럴듯한 발언들을 늘어놓지만 '그들의 이익'을 노린 부정과 술수가 자리 잡고 있었다""이는 명백하고 심각하게 도덕성이 결여된 사안으로 본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군민에게 사과하고 당장 도의원 예비후보자 사퇴를 해야 한다""이에 대한 명쾌한 답변을 듣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기 후보는 곧바로 "먼저 같이 활동한 동료 의원이 군정질문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민주당 후보자 평가와 여론조사 결과를 수긍하지 못한 채 여론과 단톡방 등을 통해 네거티브 선거를 하는 동료 의원이 참 안쓰럽다"고 답변하는 형식으로 반격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배우자 앞으로 운영했던 '삼성토탈정보기기' 사업자를 20187월 제8대 부안군의회 임기가 시작되면서 사업체를 정리했고 부안군 관내 CCTV 설치 공사는 2010년부터 2017년까지 19,900만원(16)마을방범용 CCTV 설치는 2012~2018년까지 2300만원(97개 마을)의 사업을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행안면 이장이 건의한 내용을 이해충돌과 최대한 관여되지 않기 위해 의회 직원들과 상의하고 자료들을 찾아 문제가 안 되는 선에서 20191021일 군정 질문을 통해 군민의 보편적인 안전에 대한 권리 보장을 위해 자부담 없이 마을 방범용 CCTV 설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 있는지 질의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지역에서 많은 분들이 진실을 알고 있었고 오히려 방송 보도 이후 더 많은 지지와 응원을 받았고 지역사회를 생각해 명확한 해명을 하지 않았던 사안이 불거져 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 혼란과 불편함을 드린 점을 사과한다""상대방의 네거티브 선거에 흔들리지 않고 부안과 군민들을 생각하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이해관계가 얽힌 예비후보자들의 치고받는 싸움이 가열되면서 지역여론이 악화되는 등 자치단체장 경선 후보자 역시 민주당 전북도당 공관위에 직격탄을 날려 지역위원장인 이원택(김제부안) 국회의원의 체면이 구겨질 대로 구겨져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한편, 부안군 광역의원 송희복유 경 예비후보는 김정기김연식 후보의 치고받는 싸움에 합류하지 않고 '공정한 경쟁'을 한목소리로 강조하며 정책대결에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untdown to the Democratic Party's Jeonbuk Provincial Party's 'Local Member Candidate Vote'

100% of right party membersVoters 'tilted' to scratch the Buan constituency

 

Reporter Kim Hyun-jong

 

A fierce battle for numbers between the two candidates, Kim Jeong-gi and Kim Yeon-sik, who cast their votes for the Buan-gun constituency, is heating up as a battle is heating up as the polls for the primary election following the decision of the Democratic Party's Jeonbuk Provincial Assemblyman candidate are on the countdown.

 

In particular,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su, who participated in the primary, declared, "I will run as an independent after leaving the party," saying, "I will no longer stand as a sidekick in the Democratic Party's primary election, where the reform and innovation nominations have been in vain." It is in the form of being transferred to

 

Accordingly, this paper does not confuse voters any longer as candidates for the primary election, abide by the party constitution and bylaws, and do its best to realize the platform and policies. We track the infested public opinion so that clean elections can bloom without any action that hinders the election.

 

Perhaps, if you do not pass the primary polling gate in the first place, you will not be able to even advance to the final stage to grab the Jeonbuk Provincial Assembly badge.

 

However, the general opinion of the local Jeongga is that it should not be overlooked that it can be poisonous.

 

Candidates Kim Jeong-gi(Sangseo, Boan, Jinseo, and Julpo-myeon) and Kim Yeon-sik (Jusan, Baeksan, Dongjin), who are keen to capture the votes of party members for the entrance to the Buan-gun Metropolitan Assembly, are the 8th Buan County Council fellow members eating a bowl of rice and running with their feet. The central government activism was carried out.

 

However, in this election, as we have to fight a serious battle that cannot yield even a single seat for just one seat, we are in a situation where each of us has to break through the concrete support layer without losing power.

 

The negative decorated the prelude as candidate Kim Yeon-sik sounded a pre-emptive shot in the form of an open question.

 

On the 23rd, Rep. Kim Yeon-sik said through a local media company and a group chat room, "If you look at what a broadcaster in the province reported, local lawmakers wrap their legislative activities in the 'public interest' and make plausible remarks, but 'their interests' ' There were frauds and tricks aimed at '," he said, adding, "I see this as a matter of clear and serious lack of morality."

 

He added, "I have to apologize to the people and immediately resign as a candidate for the provincial council," he added.

 

Candidate Kim Jung-gi immediately said, "I feel very sorry for a fellow lawmaker who had a negative election through public opinion and group chat rooms without a fellow lawmaker who worked with him properly understanding the military government question and not accepting the results of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evaluation and opinion poll." He counterattacked in the form of an answer.

 

He continued, "The 'Samsung Total Information Equipment' operator, which had been operated in front of her spouse, was closed in July 2018 when the term of the 8th Buan County Council began. Case) and village crime prevention CCTV installation was a project worth 203 million won (97 villages) from 2012 to 2018," he said.

 

In addition, "In order to avoid conflicts of interest and involvement as much as possible on the content suggested by the head of Haengan-myeon, we consulted with the members of the parliament and searched for materials and asked the question of the military administration on October 21, 2019, in a way that is not a problem, the right to universal safety of the citizens. I just inquired if there was a plan to promote the village crime prevention CCTV installation project without any burden for security."

 

"Many people in the area knew the truth, and on the contrary, they received more support and support after the broadcast reported, and an issue that was not clearly explained in consideration of the local community emerged, and we apologize for the confusion and inconvenience caused when the election was near. "I will do my best to the end, thinking of Buan and the people of the county, without being swayed by the opponent's negative election," he added.

 

As the battle between prospective candidates with entangled interests heats up, local public opinion worsens. The candidate for the local government election also blew a direct hit over the government office of the Jeonbuk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bound to deepen.

 

On the other hand, preliminary candidates Song Hee-bok and Yu-kyung of Buan-gun provincial councilors do not join in the fight between Kim Jeong-gi and Kim Yeon-sik, but emphasize 'fair competition' with one voice and win the policy battle.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