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민선 8기, 재선' 출범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취임식 갖고 군민과 약속 '공표'
기사입력: 2022/07/01 [11: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 자치단체장 가운데 최초로 연임(재선)에 성공한 민선 8기 출범식 및 제46대 권익현 군수 취임식이 1일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군민 소통행사로 열렸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클나무 오케스트라가 식전 공연으로 취임식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JTV 전주방송 유진수(왼쪽)ㆍ서주영(오른쪽) 아나운서 사회로 '미래 100년 부안을 위해 힘찬 도전'을 주제로 열린 제46대 권익현 부안군수 취임식 식순을 안내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부안군 수어통역센터 심진아 수어(手語) 통역사가 배치돼 청각장애인을 위해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100년 미래 부안, 대도약의 시작인 제46대 민선 8기 권익현(앞줄 오른쪽) 부안군수가 취임식장인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 배우자인 장경숙 여사와 입장한 뒤 식순에 따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부안 대도약을 향한 군민의 염원이 담겨 재선 군수 탄생이라는 역사를 새롭게 작성한 의미를 담아 군민을 대표해 테락릭스(주) 김태영(20019년 부안군 1호 연료전지 기업 설립) 대표가 축하 메시지를 낭독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김종택 부군수가 제46대 민선 8기 권익현 군수의 약력을 소개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제46대 민선 8기 권익현 부안군수가 객석에서 무대 중앙으로 올라와 오른손을 들고 군민을 향해 "나는 법령을 준수하고 주민의 복리증진 및 지역사회의 발전과 국가시책의 구현을 위해 부안군수로서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선서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취임사를 통해 "지난 4년 동안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이라는 깃발을 들고 군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달려왔다"고 회상한 뒤 "우리는 그 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100년 부안을 위해 힘찬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며 "지난 4년이 새로운 전환의 방향과 틀을 만드는 것이었다면 '다가오는 4년'은 희망과 혁신의 성과를 통해 군민 여러분이 체감하는 행복한 부안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신규 직원인 재무과 조혁재ㆍ축산유통과 김보라씨가 부안군청 청원을 대표해 제46대 권익현 군수와 배우자인 장경숙 여사에게 각각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부안군 여성합창단이 '아름다운 나라'를 축가로 부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 자치단체장 가운데 최초로 연임(재선)에 성공한 민선 8기 출범식 및 제46대 권익현 군수 취임식이 1일 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군민 소통행사로 치러졌다.

 

이날 오전 930JTV 전주방송 유진수서주영 아나운서 사회로 '미래 100년 부안을 위해 힘찬 도전'을 주제로 외부 초정 인사와 VVIP 귀빈으로 부안의 주인공인 군민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축하 메시지 낭독친선결연도시 축하메시지 영상민선 8기 부안대도약 희망 메시지군민의 목소리 영상약력 소개취임 선서취임사꽃다발 전달축가(부안군 여성합창단 = 아름다운 나라)부안군민의 노래 제창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약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특히 클나무 오케스트라가 식전 공연 무대에 올라 취임식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 뒤 제46대 권익현 군수와 베우자인 장경숙 여사가 입장하는 순간, 에어샷(팡파르)으로 형형색색의 테잎이 발사됐고 참석자들은 일제히 박수갈채로 취임을 축하했으며 부안군 수어통역센터 심진아 수어(手語) 통역사가 배치돼 청각장애인을 위해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 부안 대도약을 향한 군민의 염원이 담겨 재선 군수 탄생이라는 역사를 새롭게 작성한 의미를 담아 군민을 대표해 테락릭스() 김태영(20019년 부안군 1호 연료전지 기업 설립) 대표가 축하 메시지를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전국 각 지역에서 보내준 친선결연도시 축하메시지 영상 및 민선 8기 부안 대도약을 위한 희망 메시지와 군민의 염원을 담은 목소리가 영상으로 송출됐고 김종택 부군수가 약력을 소개하는 것으로 취임식 본행사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권 군수가 객석에서 무대 중앙으로 올라와 오른손을 들고 군민을 향해 "나는 법령을 준수하고 주민의 복리증진 및 지역사회의 발전과 국가시책의 구현을 위해 부안군수로서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선서하는 모습을 지켜본 참석자들은 엄숙함으로 맞았고 군정의 지도자로서 철학과 실천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권 군수는 연신 터져 나오는 박수 소리에 화합하듯 소신의 목소리로 "중단 없는 부안 발전을 원하는 군민 여러분과 함께 이 벅찬 감격의 순간을 맞이할 수 있어 영광이자 축복으로 군민 한 분, 한 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난 4년 동안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이라는 깃발을 들고 군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달려왔다"고 회상한 뒤 "우리는 그 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100년 부안을 위해 힘찬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지난 4년이 새로운 전환의 방향과 틀을 만드는 것이었다면 '다가오는 4'은 희망과 혁신의 성과를 통해 군민 여러분이 체감하는 행복한 부안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대도약 시대를 개막하는 부안군수'가 되겠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부안혁신의 목적지는 '경제성장과 군민 행복이 함께 가는 글로벌 선도 도시'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를 위해 "부안을 '기회의 도시따뜻한 도시쾌적한 도시문화예술과 교육이 살아 숨 쉬는 즐거운 도시참여의 도시활력이 넘치는 농어촌 도시글로벌 휴양관광 도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성공 개최를 위한 준비새만금 개발의 기회를 지역발전의 성장 동력 창출지역소멸위기 극복 방안 마련 등은 우리 시대의 과제로 군민의 뜻과 힘을 모아 반드시 이루도록 하겠다""부안 공동체의 행복을 위한 길혁신을 통해 부안 대도약의 새 시대를 열어가는 그 길을 우리는 쉼 없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 여정에 어떤 어려움이 닥칠지라도 군민 여러분과 함께 동행 한다면 그 길은 자랑스런 미래 100년이 될 것이며 부안을 열어가는 희망의 길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그 담대한 항해를 위해 손에 손잡고 함께 가자"고 요청했다.

 

한편, 46대 부안군 자치단체장으로 취임한 권익현 군수는 이날 호국영령탑 참배를 민선 8기 첫 일정으로 소화했으며 취임식 직후 실내체육관 출입구 오른쪽으로 자리를 옮겨 약 15분 동안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급식봉사 현장으로 이동해 노인들을 위로하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구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un Buan Gun-su Launches 'Min-Election 8th, Re-Election'

Sports Park Indoor Gymnasium Holds Inauguration Ceremony and Promises to the Armed Forces 'Announced'

 

Reporter Lee Hanshin

 

The inauguration of the 8th Min-sun and the inauguration of the 46th Kwon Ik-hyun Military Commander, the first of the leaders of the Buan County Autonomous Municipality in Jeonbuk to succeed in his tenure (re-election), were held as a military-people's communication event at the Sports Park Indoor Gymnasium on 1 April.

 

At 9:30 a.m. on this day, JTV Jeonju Broadcasting Eugene Su Seo Joo-young Announcer Society held the theme of "Vigorous Challenge for Buan in the Future 100 Years" with outside first-time greetings and VVIP VIP guests in attendance of more than 2,000 people from Buan, who are the protagonists of Buan, in the presence of about 1 hour and 30 minutes, in the order of the celebration of the people's song celebration of the people of Buan County, in the order of the celebration of the celebration of the Song of the people of Buan County, followed by the celebration of the Song of the people of Buan County, the 8th Buan Dae-leap, the hope message, the voice of the people of the county, the video biographical introduction, the inauguration of the oath of office, the bouquet of flowers, and the anthem (Buan County Women's Choir = Beautiful Country) The celebration of the singing of the people of Buan County.

 

In particular, after the Klum Orchestra took the stage for the pre-ceremony performance to heighten the atmosphere of the inauguration, the moment the 46th Kwon Ik-hyun Military Guard and Mrs. Chang Kyung-suk, Beuzain, entered, a colorful tape was fired with an airshot (fanfare), the attendees celebrated the inauguration with applause in unison, and an interpreter from the Buan County Su Language Interpretation Center Sim Jin-a Su was deployed to deliver a message for the deaf.

 

In addition, with the meaning of rewriting the history of the birth of a re-elected military leader with the aspirations of the people of the county for the Great Leap Forward in Buan, Representative Kim Tae-yong of Terakrix Co., Ltd. (established the Buan Army No. 1 fuel cell enterprise in 20019) on behalf of the people of the county recited a congratulatory message and attracted attention.

 

Subsequently, a video of the congratulatory message of the friendly solidarity city sent from all parts of the country, a message of hope for the Great Leap Forward of the 8th Buan of the Minsun Election, and a voice expressing the aspirations of the people of the county were transmitted in the video, and Vice Marshal Kim Jong-taek posted a brilliant end to the main ceremony of the inauguration ceremony by introducing the biography.

 

The attendees who watched Kwon Gun-su climb from the audience to the center of the stage, raise his right hand and swear to the people of the county that "I will faithfully perform my duties as a deputy military chief to abide by the laws and regulations and promote the welfare of the people and the development of the community and the implementation of national measures" were greeted with solemnity and expressed their philosophy and willingness to practice as the leader of the county government.

 

Then, as if in harmony with the applause that erupted in the air, Kwon opened his voice with a voice of so-shin, saying,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each and every one of the people of the county with the honor and blessing of being able to meet this moment of overwhelming emotion with the people of the county who want to develop Buan without interruption."

 

He recalled, "For the past 4 years, we have been holding the banner of 'Buan to Live in the World into the Future' and running with all our might to lay the foundation for a new leap forward with the people of the military," and then recalled, "Based on the achievements of the past, we intend to launch a 'vigorous challenge for the future 100-year Buan,'" he said, adding, "If the past 4 years have been about creating a new direction and framework for a new transformation, the 'next 4 years' will be to create a happy buan that the people of the county feel through the achievements of hope and innovation."

 

"I would like to say that we will become the 'Buan Army Leader Opening the Great Leap Forward Era,'" he said, adding, "The destination of the Buan innovation that we want to achieve is to move toward 'a global leading city where economic growth and the happiness of the people of the county go hand in hand.'"

 

To this end, he added, "We will make Buan a 'City of OpportunityWarm CityPleasant Urban Culture and Art and Education Live and Breathe, a Rural Village City with Urban Vitality Full of Urban Vitality,' a global recreational tourism city.'"

 

In addition, he emphasized that "in preparation for the successful holding of the 2023 Saemangold World Scout Jamboree, we will create an opportunity for the development of the new million gold to create a growth engine for local development, and to prepare a way to overcome the local extinction crisis, which is the task of our time, and we will work together with the will of the people of the county to achieve it."

 

Finally, he said, "No matter what difficulties may arise on that journey, I am confident that if you will accompany the people of the county, it will be a proud future of 100 years, and it will be a path of hope to open the Buan," and asked that "we will go hand in hand for that bold voyage."

 

Meanwhile, Kwon Ik-hyun, who was inaugurated as the 46th head of the Buan County Autonomous Community, digested the Hokuk Imperial Tower Visitation as the first schedule of the 8th Minsun Ceremony and moved to the right of the entrance to the indoor gymnasium immediately after the inauguration ceremony, greeting the attendees for about 15 minutes, and then East Sea to the feeding service site to take a meticulous and meticulous step to comfort the elderly.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