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의회 '제337회 임시회' 폐회
'민생안정지원금' 조례 제정 다루지 않아 27일로 연기!
기사입력: 2023/02/09 [13: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의회가 원포인트 회의로 총 6건의 조례안과 '해상풍력 주민참여 사업 지원 범위 확대 촉구' 건의안 등을 의결한 '제33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9일 폐회했다.  (집행부가 전 군민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씩 지급을 결정한 '민생안정지원금' 조례 제정은 이번 회기에서 다루지 않아 오는 27일 개회할 임시회 본회의 상정으로 미뤄졌다)  / 사진제공 = 부안군의회     © 김현종 기자

 

▲  제33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앞서 김형대(가선거구 = 부안읍ㆍ행안면)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농촌체험 휴양마을이 타 지자체와 경쟁에서 살아남고 지방소멸에 대응한 농촌체험 관광 중심축으로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 및 농촌 휴양마을과 연계한 농촌관광 홍보ㆍ마케팅ㆍ프로그램 운영 등을 위한 전문화된 앵커조직을 육성하고 지원해야 한다"는 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의회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의회가 원포인트 회의로 개회한 '337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끝으로 9일 폐회했다.

 

3일간의 일정으로 진행한 이번 임시회 기간 동안 '공무원 여비 조례 일부 개정()의 하부조직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공동육아나눔터 설치 및 운영아동급식 지원 조례 일부 개정체육시설 관리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노인 학대 예방 및 보호' 6건의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 이한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해상풍력 주민참여 사업 지원 범위 확대 촉구' 건의안도 만장일치로 채택했으며 의결된 건의문은 관련 중앙부처와 국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해상풍력 주민참여 사업 지원 범위 확대 촉구 건의안'공유수면 점사용 인허가권자인 부안군 관할지역에 현재 서남권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으로 조업구역 축소해양생태계 오염경제적 손실 등 군민 대다수가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만큼, 수익공유를 위한 주민 참여 사업 개선 방안이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로 담겼다.

 

정부는 지난 1, 해상풍력 등대규모 발전시설 설치에 수익공유를 위한 주민 참여사업 개선방안이 담긴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 및 연료혼합 의무화제도 관리운영지침'개정안을 발표했으나 5km 이상 떨어진 시구로 제한했다.

 

이날 본회의에 앞서 김형대(가선거구 = 부안읍행안면)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방문객이 급감했고 관리 및 운영 부실 등으로 개점휴업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농촌체험 휴양마을이 타 지자체와 경쟁에서 살아남고 지방소멸에 대응한 농촌체험 관광 중심축으로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 및 농촌 휴양마을과 연계한 농촌관광 홍보마케팅프로그램 운영 등을 위한 전문화된 앵커조직을 육성하고 지원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부안군의회 김광수 의장은 폐회사를 통해 "상승하고 있는 물가와 난방비 폭등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을 위한 정책이 무엇인지 면밀하게 따져 철저한 계획을 세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집행부와 소통하고 협력해 지금의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집행부가 전 군민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씩 지급을 결정한 '민생안정지원금' 조례 제정은 이번 회기에서 다루지 않아 향후 의회운영위 절차를 거쳐 오는 27일 개회할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입소문을 타면서 "집행부와 파열음으로 무차별 예산삭감에 이어 길들이기를 위해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한숨을 내쉬고 있는 군민을 담보로 의회 본연의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 아니냐더불어민주당 소속이 아니라 국민의힘 의원이냐민생에서 답을 찾지 못하면 어느 정치세력도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losing of the '337th extraordinary session' of the Buan County Council

Postponed to the 27th because the ordinance of the 'Public Livelihood Support Fund' was not enacted!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Buan County Council closed on the 9th after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337th extraordinary session', which was opened with a one-point meeting.

 

During this extraordinary meeting, which was held for three days, 'partial revision of the ordinance on travel expenses for public officials, partial revision of the ordinance on the operation of sub-divisions in ri, partial revision of the ordinance on childcare support, management of sports facilities and Six ordinances, including partial revision of ordinances on operation and prevention and protection of elder abuse, were passed as original drafts.

 

In addition, the proposal 'urging expansion of support for offshore wind power resident participation project' proposed by Representative Lee Han-soo was adopted unanimously, and the resolution will be delivered to the relevant central government departments and the National Assembly.

 

The 'proposal to expand the scope of support for offshore wind power residents' participation projects' is the creation of a large-scale offshore wind power complex in the southwest area in the jurisdiction of Buan-gun, which is the authority for public water surface use, and the majority of county citizens are directly and As it is indirectly damaged, the main point was that measures to improve resident participation projects for profit sharing should be included.

 

Last January, the government announced an amendment to the 'mandatory new and renewable energy supply system and fuel mixing system management and operation guidelines' containing plans to improve resident participation projects for profit sharing in the installation of large-scale power generation facilities such as offshore wind power.Limited to counties and districts.

 

Prior to the plenary session on this day, Rep. Kim Hyung-dae(Ga-seongu = Buan-eupHaengan-myeon) pointed out in a 5-minute free speech, “The number of visitors has plummeted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and the store is closed due to poor management and operation."

 

Accordingly, "various support measures and rural tourism promotion, marketing, program operation, etc. We need to nurture and support specialized anchor organizations for

 

In his closing remarks, Chairman Kim Gwang-soo of the Buan County Counci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ome up with a thorough plan after closely examining the policies for the people in the county who are suffering from the aftermath of rising prices and skyrocketing heating costs." We will overcome this difficult time together."

 

On the other hand,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on the 'People's Livelihood Security Support Fund', which the executive decided to pay 300,000 won per person for all military residents, was not dealt with in this session.

 

As this fact went viral, "Isn't it abusing the original authority of the National Assembly by collateralizing the military and the people who are sighing at the rise in energy prices to tame following indiscriminate budget cuts with the executive branch and rupture·" Are you a member of Power.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성황라이온스클럽 '회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