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중견 소리꾼… '정상희 명창' 동초제 흥보가
11일, 4시간 40분 완창 발표ㆍ남원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
기사입력: 2023/11/06 [09: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용찬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지역 중견 소리꾼 정상희 명창의 '흥보가' 네 번째 완창 무대가 오는 11일 남원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진행된다. / 포스터 제공 = 국립민속국악원   © 이용찬 기자



 

 

전북 정읍지역 중견 소리꾼 정상희 명창의 '흥보가'네 번째 완창 무대가 오는 11일 남원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진행된다.

 

국립민속국악원 '2023 판소리 마당'은 판소리의 지속적 계승과 보존 및 판소리 대중화를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이어져 온 대표적 기획공연이다.

 

올해 완창 발표자는 평균 5,51의 경쟁률을 뚫은 전국 각 지역 소리꾼들의 무대로 지난 1월 심사를 거쳐 젊은 소리꾼 및 중견 명창까지 총 8명이 선정됐다.

 

국립민속국악원은 개원 이후 현재까지 소리판을 이어오며 기성 판소리 명창을 비롯 차세대 명창들에 이르기까지 완창 발표 무대를 꾸리고 있으며 지난 3월부터 수궁가 = 방수미 춘향가 = 이성현 흥보가 = 박미선 심청가 = 최진숙 춘향가 = 정승희 적벽가 = 김은석에 이어 정상희 명창의 일곱 번째 무대로 꾸며진다.

 

정상희 명창의 동초제 '흥보가' 완창 발표는 2011년 첫 4시간 30분에 이어 2016년 동초제 '춘향가' 8시간 완창을 소화할 정도로 왕성한 기량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 발표는 지난 20214시간 30분 완창에 이은 네 번째 무대로 정상희 명창 특유의 익살스럽고 코믹한 아니리가 놀부와 흥보의 엇갈린 우애를 그려낼 예정이다.

 

동초제 '흥보가'는 동초(東超) 김연수 오정숙 김명신 정상희 계보로 이어지는 소리제로 정상희는 스승 김명신으로부터 동초제의 특징인 사설 전달의 중요성ㆍ정교한 너름새ㆍ장단의 부침새 등을 중시한 사사를 통해 상ㆍ하의 청이 뚜렷하고 수리성음의 음색으로 청중에게 감정전달을 잘하는 '소리제'로 평가받고 있다.

 

오는 11일 남원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 오를 이번 무대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고법 예능 보유자 김청만 명고와 그의 이수자 박상주가 고수로 정상희 명창의 완창 발표 북 장단을 맞는다.

 

한편, 정상희 명창은 정읍 출신으로 여덟 살 때부터 지난 여름 작고한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호 판소리 '흥보가'예능 보유자 고() 김명신 명창으로부터 동초제 판소리 다섯 바탕(춘향가ㆍ적벽가ㆍ흥보가ㆍ심청가ㆍ미산제 수궁가)을 모두 사사(師司)했다.

 

전남대 국악과를 졸업한 정 명창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전문사 과정을 공부하며 채수정 교수로부터 동편제 '흥보가ㆍ숙영낭자가'등을 사사하고,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흥보가'예능 보유자 이난초 명창으로부터 강산제 '심청가ㆍ남도잡가'등을 추가로 사사했다.

 

정상희 명창은 26회 임방울국악제 대통령상 수상 23회 대한민국 남도민요 경창대회 대통령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2023 전주세계소리축제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 기념으로 제작된 're: Orient'공연에서 판소리와 페르시아 음악의 유기적인 결합으로 "소리 축제를 통해 도출된 완성도 높은 공연"이라는 평가가 쏟아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d-level singer'Master singer Jeong Sang-hee' Dongchoje Heungboga

11th, 4 hours 40 minutes complete performance presented at Yeeumheon, Namwon National Folk Music Center

 

Reporter Lee Yong-chan

 

The fourth complete performance of ‘Heungboga’ by master singer Jeong Sang-hee, a mid-level singer from Jeongeup, Jeollabuk-do, will be held at Yeumheon, National Folk Music Center in Namwon on the 11th.

 

The National Folk Music Center's '2023 Pansori Madang' is a representative planned performance that has been running since 2020 to continuously inherit and preserve pansori and popularize pansori.

 

This year's complete singers were singers from all over the country who beat the average competition rate of 5.5 to 1. A total of 8 singers, including young singers and mid-career singers, were selected through a screening process in January.

 

Since its opening, the National Folk Gugak Center has continued its soundboard and staged complete performances by established pansori masters as well as next-generation master singers. Since last March, Sugungga = Bang Bang-mi Chunhyangga = Lee Seong-hyeon Heungboga = Park Mi-seon Simcheongga = Choi Jin-sook Chunhyang-ga = Jeong Seung-hee Jeokbyeok-ga = This is the seventh performance of master singer Jeong Sang-hee, following Kim Eun-seok.

 

Master singer Jeong Sang-hee's complete performance of Dongchoje's 'Heungboga' lasted 4 hours and 30 minutes in the first 4 hours and 30 minutes in 2011, and in 2016, she showed off her prowess to the extent of performing the Dongchoje's 'Chunhyangga' in full for 8 hours.

 

In particular, this presentation is the fourth stage following the 4-hour and 30-minute full performance in 2021, and the humorous and comical Aniri, unique to master singer Jeong Sang-hee, is expected to depict the mixed friendship between Nolbu and Heungbo.

 

Dongchoje 'Heungboga' is a sori ritual that continues the genealogy of Dongcho (Eastern Cho) Kim Yeon-su Oh Jeong-suk Kim Myeong-shin Jeong Sang-hee. Jeong Sang-hee studied under his teacher Kim Myeong-shin, wh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conveying the private text, elaborate neoreumsae, and the ups and downs of rhythm, which are the characteristics of Dongchoje. Through this, it is evaluated as a 'sorije' that has clear upper and lower hearing and is good at conveying emotions to the audience with its hydraulic tone.

 

This stage, which will be held at Yeeumheon at the Namwon National Folk Gugak Center on the 11th, will feature the 5th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Pansori Gobeop performing arts, Kim Cheong-man Myeong-go and his student Park Sang-ju as the drummer, and a complete presentation by master singer Jeong Sang-hee and the drum beat.

 

Meanwhile, master singer Jeong Sang-hee is from Jeongeup, and since the age of eight, she has been learning the five pansori foundations of Dongchoje (Chunhyangga, Jeokbyeokga, Heungboga, Simcheongga, and Misan) from the late master singer Kim Myeong-shin, who passed away last summer and holds the pansori 'Heungboga', the second intangible cultural asset of Jeollabuk-do. He studied under all of my family members.

 

Master singer Jeong, who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studied the specialist course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studied Dongpyeonje's 'Heungboga and Sukyeongnyangjaga' from Professor Chae Soo-jeong. He also studied 'Heungboga', a pansori song that is the 5th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asset, and 'Heungboga' from master singer Lee Nan-cho, who holds the art form 'Kang Sanje'. He additionally studied Simcheongga and Namdojapga.

 

Master singer Jeong Sang-hee has won the Presidential Award at the 26th Imbangwool Traditional Music Festival, the Presidential Award at the 23rd South Korean Folk Song Competition, and is currently active in broadcasting.

 

The 're: Orient' performance produced to commemorate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anada at the 2023 Jeonju World Sori Festival was praised as "a high-quality performance derived from the Sori Festival" due to the organic combination of pansori and Persian music.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성황라이온스클럽 '회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