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일진그룹 허진규 회장 '고향사랑기부금'
뚝심경영가… 고향, 부안군에 최고 한도 금액 500만원
기사입력: 2023/11/08 [15: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일진그룹 창업주인 허진규(오른쪽) 회장이 지난 7일 서울 마포구 일진빌딩에서 권익현(왼쪽) 전북 부안군수에게 "고향 발전과 군민 복지 증진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기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일진그룹 창업주인 허진규 회장이 전북 부안군 발전과 군민 복지 증진을 위해 '고향사랑기부금 500만원'을 기탁했다.

 

부안군은 "장기간 막대한 연구개발비를 아끼지 않고 쏟아붓는'뚝심경영'으로 철선에 구리를 입힌 전선인 동복강선과 공업용 다이아몬드ㆍ일렉포일(동박) 등의 소재 국산화를 이뤄낸 일진그룹 허진규 회장이 고향사랑기부금 최고 한도 금액인 500만원을 기탁해 '지역 14호 고액기부자'로 등재됐다"8일 밝혔다.

 

지난 7일 서울 마포구 일진빌딩에서 갖은 고향사랑기부금 기탁식에서 허진규 회장은 "고향의 산과 들ㆍ어릴 적 추억 그 어느 하나 자신을 만들지 않은 것이 없다""나의 뿌리인 내 고향 부안이 지속 가능할 수만 있다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기탁 배경을 밝혔다.

 

권익현 군수는 "부안에 아낌없는 사랑을 보여 주신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소중한 뜻을 받들어 더 밝은 부안군의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향우들의 지속적인 관심으로 곳간을 채우고 있는 '고향사랑기부금'은 재정 격차 완화 및 지역발전에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천혜의 자연을 잘 보존하고 미래 100년 기반을 갖춘 살기 좋은 도시 기반 시설 인프라를 갖춘 '언제나 찾고 싶은 고향 만들기'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은 대한민국 '원조 벤처기업'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으며 부안군 보안면 부곡리에서 7형제의 막내로 태어나 전주고ㆍ서울대학교 금속공학과를 졸업한 뒤 차량부품업체인 한국차량기계제작소에 취직해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28살이던 1968년 작은 부품 하나 수입하던 열악한 국내 현실을 바꿔보겠다는 일념 하나로 서울 양평동 자택 앞마당에 주물공장인 일진금속공업사를 창업해 사업을 시작했다.

 

특히 1976년 국내 최초 동복강선(銅覆鋼線) 개발을 시작으로 반세기 동안 부품ㆍ소재 분야에 매진한 결과, 종업원 2명으로 시작한 일진그룹은 연 매출 3조원 이상의 국내 중견그룹으로 성장했다.

 

허 회장은 한국공학한림원 이사장ㆍ한국발명진흥회 회장ㆍ광주과학기술원(GIST) 이사장 등을 역임했으며 2008년 정부가 기업인에게 주는 최고 훈장인 금탑산업훈장ㆍ국내 제1호 명예박사학위(2015GIST 수여)2016년 서울대 공대가 꼽은 '우리가 닮고 싶은 공대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55주년(122)을 맞은 일진그룹은 정밀 부품소재에 특화된 기업집단으로 국내에 일진전기ㆍ일진제강ㆍ일진다이아몬드ㆍ일진하이솔루스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으며 자동차 핵심부품ㆍ산업용 베어링 등을 생산해 국내 최고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 기업이다.

 

국외에는 미국ㆍ중국ㆍ인도ㆍ슬로바키아 등에 13개 법인이 설립돼 있고 일본ㆍ미국ㆍ독일ㆍ중국ㆍ인도ㆍ이탈리아ㆍ브라질 등 8개 국가에 9개 판매사무소 및 4개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ljin Group Chairman Heo Jin-gyu donates 'Hometown Love Donation'

A tenacious managerThe maximum amount in hometown, Buan-gun is 5 million won

 

Reporter Lee Han-shin

 

Chairman Huh Jin-gyu, founder of Iljin Group, donated 5 million won in 'Hometown Love Donation'to develop Buan-gun, Jeollabuk-do and promote the welfare of its citizens.

 

Buan-gun said, "Iljin Group Chairman Huh Jin-gyu, who has achieved the local production of materials such as copper-coated steel wire, a wire coated with copper, and industrial diamond and elecfoil(copper foil) through 'tenacious management' by pouring in enormous research and development expenses over a long period of time, is the highest recipient of the Hometown Love Donation." He announced on the 8th, "I was registered as the 'region's 14th major donor' by donating the limit of 5 million won."

 

At the hometown love donation ceremony held at Iljin Building in Mapo-gu, Seoul on the 7th, Chairman Heo Jin-gyu said, "There is nothing that I have not created myself, including the mountains and fields of my hometown and my childhood memories. If Buan, my hometown, my roots, can be sustainable, then everything will be possible." He revealed the reason for his donation, saying, "I will not spare any support."

 

County Governor Kwon Ik-hyeon responded, "I am deeply grateful for the generous love shown to Buan," and added, "I will honor your precious wishes and gather administrative power to move toward a brighter future for Buan."

 

"The 'Hometown Love Donation', which is being filled with the continued interest of local residents, will be a great driving force in alleviating the financial gap and regional development,"he said. "We will repay you by 'creating a hometown you will always want to visit' with infrastructure,"he added.

 

Chairman Huh has the nickname of Korea's 'original venture company'. He was born in Bugok-ri, Boan-myeon, Buan-gun, as the youngest of seven brothers. After graduating from the Department of Metal Engineering at Jeonju High Schoo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began his career by getting a job at the Korea Automotive Machinery Manufacturing Company, a vehicle parts company.

 

In 1968, at the age of 28, he started his business by founding Iljin Metal Industry, a foundry in the front yard of his home in Yangpyeong-dong, Seoul, with the sole intention of changing the harsh domestic situation where only small parts were imported.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focusing on the parts and materials field for half a century, starting with the development of Korea's first copper-clad steel wire in 1976, Iljin Group, which started with two employees, grew into a mid-sized domestic group with annual sales of more than 3 trillion won.

 

Chairman Heo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Academy of Engineering of Korea, Chairman of the Korea Invention Promotion Association, and Chairman of the Gwangju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GIST). In 2008, he received the Gold Tower Order of Industrial Service Merit, the highest decoration given to businessmen by the government, and Korea's first honorary doctorate (awarded to GIST in 2015). )In 2016, he was selected as the ‘engineering person we want to emulate’ by Seoul National University's College of Engineering.

 

Meanwhile, ILJIN Group, which celebrates its 55th anniversary this year (January 22), is a corporate group specializing in precision parts and materials, and has domestic affiliates including ILJIN Electric, ILJIN Steel, ILJIN Diamond, and ILJIN Hysolus, and produces key automobile parts.It is a company that produces industrial bearings and has the best technology in Korea.

 

Overseas, 13 corporations have been established in the United States, China, India, and Slovakia, and the company operates 9 sales offices and 4 research centers in 8 countries, including Japan, the United States, Germany, China, India, Italy, and Brazil.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성황라이온스클럽 '회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