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울 메가시티 구상은 망국적 발상!
전북도의회… 김정기 의원 발의한 '규탄 결의안' 채택
기사입력: 2023/11/20 [10: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종진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의회 김정기(문화건설안전위 = 지역구 부안)이 발의한 '망국적 발상의 서울 메가시티 구상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안'이 20일 열린 '제405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취재본부 DB   © 김종진 기자



 

 

 

전북도의회 김정기(문화건설안전위 = 지역구 부안)이 발의한 '망국적 발상의 서울 메가시티 구상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안'20일 열린 '405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이 결의안은 서울 메가시티 구상의 즉각 철회와 대국민 사과ㆍ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특단의 실행계획 마련 촉구가 주요 골자로 담겼다.

 

결의안을 발의한 김정기 의원은 "대한민국의 모든 인프라와 자원이 서울로 집중되는 기형적인 현상이 어제ㆍ오늘이 아니고 이러한 극단적 왜곡이 한국 사회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폐단 중 하나로 지적된 것도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사회적 차원의 성찰과 고민을 통해 뒤틀린 것을 바로 잡으려고 하는 노력은커녕,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키는 무책임한 발상과 책동이 준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을 중심부로 하고 대한민국 나머지 모든 지역을 주변부로 하는 '서울중심체제론'은 지속 가능한 대한민국 국토 균형발전의 근간을 좀먹는 악성 바이러스가 아닐 수 없다""서울 이외의 나머지 모든 지역들은 지방의 고유성과 다양성을 강화하는 대신 중심부인 서울에 종속되는 들러리로 고착화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외치면서 심화를 자초하고 있는 모순을 어떤 식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구급차에 실려 가야 할 지방이라는 응급환자는 외면하고, 서울이라는 상류층 전용 병실만 늘리겠다고 하는 망국적 발상"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은 '지역이 발전하고 경쟁력을 갖추게 되면 그 합이 바로 국가의 발전과 경쟁력이 되는 것'이라고 언급했고, 지방시대위원회는 지방시대 5개년 종합계획을 확정 발표했다""지방을 죽이는 서울 메가시티 구상은 뭐고ㆍ지방의 경쟁력을 강조하는 대통령의 발언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아울러 "국민을 무지몽매한 군중으로 취급하는 게 아니라면 도저히 설명되지 않는 자기모순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서울은 이미 메가시티라""대한민국의 모든 인프라와 자원이 서울로 집중되는 기형적인 현상을 악화시킬 것이 아니라 지방으로 분산시켜 지방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방 살리기 정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서울 메가시티'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김포를 서울시로 편입시켜 광역교통망을 해결하자는 구상을 발표하면서 이슈가 부각됐다.

 

국민의힘은 김포(49만명)ㆍ하남(33만명)ㆍ광명(28만명)ㆍ구리(18만명) 등 서울 경계 도시들을 서울시(941만명)로 편입, 서울시를 천만 메가시티로 만들자는 것이 핵심이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인접 지역 단체장 회동과 김포시 이외 수도권 지역의 추가적인 편입 논의에 이어 입법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특별법 발의까지 속도전으로 치닫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Seoul Mega City idea is a ruinous idea!

Jeonbuk Provincial CouncilAdoption of 'condemnation resolution' proposed by Rep. Kim Jeong-gi

 

Reporter Kim Jong-jin

 

The 'Resolution condemning and urging withdrawal of the Seoul Mega City plan as a ruinous idea' proposed by Jeonbuk Provincial Council member Kim Jeong-gi(Culture, Construction and Safety Committee = Buan district) was adopted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405th regular session' held on the 20th.

 

The main points of this resolution include the immediate withdrawal of the Seoul Mega City plan, a public apology, and a call for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action plan to overcome the crisis of regional extinction.

 

Rep. Kim Jeong-gi, who proposed the resolution, said, "The abnormal phenomenon of all of Korea's infrastructure and resources being concentrated in Seoul is not new, nor is it new that this extreme distortion has been pointed out as one of the most serious evils facing Korean society." He pointed out, "Instead of making efforts to correct the distortion through social reflection and consideration, irresponsible ideas and maneuvers that worsen the situation are on the rise."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Seoul-centric system theory,' which places Seoul as the center and all other regions of Korea as the periphery, cannot be anything other than a malicious virus that undermines the foundation of sustainabl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He added, "All regions other than Seoul are local governments." "This is because, instead of strengthening its uniqueness and diversity, it becomes entrenched as a subordinate subordinate to Seoul, the center," he explained.

 

In particular, he said, "The contradiction that is deepening while calling for overcoming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cannot be justified in any way," and "The ruined country is ignoring emergency patients in the provinces who need to be taken by ambulance and only increasing hospital rooms for the upper class in Seoul." "An idea," he said sharply.

 

He continued, "Recently,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When a region develops and becomes competitive, the sum of that becomes the country's development and competitiveness,' and the Local Era Committee confirmed and announced a five-year comprehensive plan for the local area." "What is the Seoul megacity plan that is killing people and what are the president’s remarks emphasizing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regions?" he asked.

 

In addition, he criticized, "It is a self-contradictory behavior that cannot be explained unless it is treating the people as an ignorant and ignorant crowd."

 

Lastly, he said, "Seoul is already a mega city," and "Rather than worsening the abnormal phenomenon of all infrastructure and resources in Korea being concentrated in Seoul, decentralize them to the provinces and prepare a practical local revitalization policy that the provinces can feel." urged.

 

Meanwhile, the issue of 'Seoul Mega City' was highlighted when Kim Ki-hyun, representative of the People Power Party, announced a plan to solve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by incorporating Gimpo into the city of Seoul.

 

The key idea of ​​the People Power Party is to turn Seoul into a 10 million megacity by incorporating cities bordering Seoul, such as Gimpo(490,000 people), Hanam(330,000 people), Gwangmyeong(280,000 people), and Guri(180,000 people) into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9.41 million people). am.

 

Following a meeting between Seoul Mayor Oh Se-hoon and heads of neighboring local organizations and discussions on additional incorporation of metropolitan areas other than Gimpo City, a race for speed appears to be in progress, with the proposal of a special law to support it through legisla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11회 부안마실축제 '흥행'대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