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제10대 서영교 부안해양경찰서장 '취임'
소통과 공감ㆍ미소 짓는 조직문화ㆍ신뢰받는 해양경찰 당부
기사입력: 2023/12/29 [18: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해지방해양경찰청 항공단장을 역임한 서영교 총경이 29일자로 부서별 업무 현황을 보고받는 것으로 지휘봉을 잡은 가운데 취임사를 통해 "소통과 공감으로 미소 짓는 조직문화 형성 및 국가공무원으로서 각종 법률과 규정을 정확히 준수해 책임감 있는 행정업무로 신뢰받는 해양경찰이 되어 줄 것"을 강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서해지방해양경찰청 항공단장을 역임한 서영교 총경이 29일자로 부서별 업무 현황을 보고받는 것으로 지휘봉을 잡았다.

 

신임 서영교 서장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경남 밀양고와 부산수산대학교를 졸업했으며 19944월 경위(간부후보) 공채로 해양경찰에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동해지방청 경비안전과장ㆍ정보수사과장을 거쳐 울진해양경찰서장ㆍ해양경찰교육원 인재개발과장ㆍ수사연구소장ㆍ속초해양경찰서장ㆍ남해지방청 기획운영과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특히, 조직 내에서 뛰어난 소통 능력과 조직관리 및 온화한 성품으로 동료들의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영교 서장은 취임사를 통해 "개인적으로는 큰 영광이지만, 막중한 책임감도 부여받았다""더 이상 바다에서 안전 때문에 아픔이 있는 국민이 없도록 전 직원과 혼연일체로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안전한 바다ㆍ안전해서 행복한 바다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해양경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기 위해서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양경찰 본연의 기본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소통과 공감으로 미소 짓는 조직문화 형성 및 국가공무원으로서 각종 법률과 규정을 정확히 준수해 책임감 있는 행정업무로 신뢰받는 해양경찰ㆍ현장에 강한 부안해양경찰서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전임 성기주(총경) 서장은 해양경찰청 교육훈련담당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 Young-kyo takes office as the 10th Chief of Buan Marine Police Station

An organizational culture of communication, empathy, and a smile, and a call for trusted maritime police

 

Reporter Kim Hyun-jong

 

Superintendent Seo Young-kyo, who served as the head of the aviation division of the West Sea Regional Coast Guard, took command on the 29th by receiving reports on the work status of each department.

 

The new Chief Seo Young-kyo is from Miryang, Gyeongsangnam-do, graduated from Gyeongnam Miryang High School and Busan National Fisheries University, and took his first step into the Coast Guard in April 1994 through an open recruitment as a lieutenant(executive candidate).

 

Afterwards, he served as the head of the Security and Safety Division of the Donghae Regional Office, the head of the Intelligence and Investigation Division, and held various major positions, including the head of the Uljin Coast Guard, the head of the Talent Development Department at the Coast Guard Training Institute, the head of the Investigation Research Institute, the head of the Sokcho Coast Guard, and the head of the Planning and Operations Department at the Namhae District Office.

 

In particular, he is evaluated as being highly trusted by his colleagues for his excellent communication skills, organizational management, and gentle personality within the organization.

 

Chief Seo Young-kyo said in his inauguration speech, "It is a great honor for me personally, but I have also been given a great responsibility." He added, "I am working with all employees to ensure that no one has to worry about safety at sea anymore, so that this moment is the safest sea and I am happy because it is safe." He expressed his ambition, "I will create an ocean."

 

At the same time, he requested, "In order for the Coast Guard to earn the public's trust, the Coast Guard must faithfully carry out its basic duties from the public's perspective."

 

He added, "Let's strive to create an organizational culture that smiles through communication and empathy, and to become a Coast Guard that is trusted for responsible administrative work and a strong Buan Coast Guard in the field by accurately complying with various laws and regulations as a national public servant."

 

Meanwhile, former Chief Seong Ki-ju(Chief Inspector General) moved to the position of education and training officer at the Coast Guard.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성황라이온스클럽 '회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