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시 '암 환자 가발구입비' 지원
본인부담금 1회 최대 50만원… 의사소견서 등 첨부
기사입력: 2024/05/14 [10: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자치도 정읍시는 항암치료 과정에 발생한 탈모 부작용을 겪는 암 환자의 정신적 고통을 해소해 심리적 안녕을 도모할 수 있도록 가발 구입비를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한다. (정읍시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자치도 정읍시는 항암치료 과정에 발생한 탈모 부작용을 겪는 암 환자의 정신적 고통을 해소해 심리적 안녕을 도모할 수 있도록 가발 구입비를 지원한다.

 

암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낮추기 위해 지원되는 사업은 의료급여 수급권자 및 차상위 본인 부담 경감 대상자는 급여비급여 구분 없이 연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 소아암 환자 가운데 건강보험 가입자는 소득과 재산 조사 절차를 거쳐 기준이 충족되면 연 최대 2000만원(백혈병 3000만원)까지 지원된다.

 

범위는 암과 관련된 치료비 진료비 검사비 약제비 수술료 등이다.

 

특히 가발구입비는 의료비 지원 사업 대상자에게 1회에 한해 본인부담금을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암환자는 항암치료로 발생한 탈모 가발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포함된 의사소견서와 가발 구입 영수증통장 사본신분증 등을 제출하면 된다.

 

정읍시보건소 김미자 건강재활과장은 "암 환자 가발 지원 사업을 통해 탈모 부작용을 겪는 암 환자분들의 심리적 안녕을 도모할 수 있기 바란다""금전적으로 큰 어려움을 주는 병이기 때문에 암환자 의료비 등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암 환자 가발구입비 지원 사업을 통해 항암으로 고통 받고 있는 분들의 자아 존중감 회복은 물론 사회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건강관리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항암제는 암세포뿐만 아니라 정상세포에도 영향을 줘 머리카락속눈썹 등의 탈모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geup City supports 'wig purchase costs for cancer patients'

Up to 500,000 won in out-of-pocket expenses per time... Attach doctor's note, etc

 

Reporter Kim Hyun-jong

 

Jeongeup City,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supports the cost of purchasing wigs to relieve the mental pain of cancer patients suffering from hair loss side effects during chemotherapy and promote psychological well-being.

 

As a project supported to reduce the burden of medical expenses for cancer patients, medical benefit recipients and those in the next lowest income bracket can receive support of up to 3 million won per year, regardless of benefit or non-benefit benefits.

 

In addition, among pediatric cancer patients, health insurance subscribers will receive support of up to 20 million won per year (30 million won for leukemia) if they meet the criteria through an income and asset investigation process.

 

The scope includes treatment costs medical costs examination costs pharmaceutical costs surgery costs, etc. related to cancer.

 

In particular, for the cost of purchasing a wig, up to 500,000 won will be provided as a one-time out-of-pocket expense to those eligible for the medical expense support project.

 

Cancer patients who wish to apply must submit a doctor's note stating that they need a wig for hair loss caused by chemotherapy, a wig purchase receipt, a copy of their bankbook, and an ID card.

 

Kim Mi-ja, head of the Health Rehabilitation Department at Jeongeup City Public Health Center, said, "We hope that we can promote the psychological well-being of cancer patients who suffer from hair loss side effects through the wig support project for cancer patients. Since it is a disease that causes great financial difficulties,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cancer patients' medical expenses, etc." "I will do my best," he said.

 

He added, "I hope that this project to support the cost of purchasing wigs for cancer patients will not only restore the self-esteem of those suffering from cancer, but also provide an opportunity for them to participate in social activities."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improve health care."

 

Meanwhile, anticancer drugs are known to affect not only cancer cells but also normal cells, causing hair loss and eyelash los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성황라이온스클럽 '회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