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신년사
강인하고 용맹한 호랑이처럼 진취적인 한 해 기원!
기사입력: 2022/01/01 [01: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랑하는 부안 군민 여러분 그리고 전북도민 여러분
.

 

근면성실함을 상징하는 하얀 소의 해 2021년 신축년(辛丑年)이 저물고 어진 성품을 가진 호랑이의 해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부안군민과 전북도민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지난 한 해는 매우 힘든 한 해였습니다.

 

2년 동안 계속된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은 송두리째 잃어버렸고 장기화된 경기침체와 저출산 고령화로 사회 전반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임인년 새해에는 이러한 어려움을 모두 극복하고 강인하고 용맹한 호랑이처럼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한 해가 됐으면 합니다.

 

2022년 임인년을 맞아 전북도민 여러분과 군민 여러분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코로나19로 힘들었던 2021년은 이제 접어두고 2022년에는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원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기를 소망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 신년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f the above New Year's Address.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eon, Mayor of Buannew year's speech

Wishing you an enterprising year like a strong and brave tiger!

 

Reporter Lee Han-shin

 

Dear citizens of Buan, and citizens of Jeollabuk-do.

 

The year of the white cow, which symbolizes diligence and sincerity, is coming to an end, 2021, the year of the new year, and 2022, the year of the tiger with a compassionate character, has dawned.

 

Happy New Year to all Buan-gun and Jeonbuk-do residents.

 

Last year was a very difficult year.

 

Our daily life has been completely lost due to COVID-19, which has been going on for two years, and society as a whole is experiencing great difficulties due to the prolonged economic stagnation and low birthrate and aging population.

 

In the new year of Im In In, I hope that we will overcome all these difficulties and become an active and enterprising year like a strong and valiant tiger.

 

On the occasion of the Imin Year in 2022, I wish all the citizens of Jeollabuk-do and all the citizens of the county health and happiness.

 

I hope that 2021, which was difficult due to COVID-19, will be put aside and that you will achieve all your wishes in 2022 with a new mindset.

 

Happy New Year.

 

thank you.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