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2차 재난지원금 '1인 10만원' 지급
예비비 50억7,580만원 투입… 설 명절 이전ㆍ일제 출장 형식
기사입력: 2022/01/13 [17: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13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50억7,580만원의 군 예비비를 활용, 전 군민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2차 군민지원금을 설 명절 이전에 지급을 결정했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코로나19 2차 군민지원금 지급에 관련된 내용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군이 도내에서 3번째로 507,000만원 규모의 '코로나19 위기 극복 제2차 군민지원금'을 지급한다.

 

오는 6월 실시될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발표됐지만 설 명절을 앞두고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민생 지원'이라는 시급한 과제 해결 및 정4차 재난지원금의 사각지대 보완이 담겼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13일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507,580만원의 군 예비비를 활용, 전 군민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씩 2차 군민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권 군수는 "팬더믹으로 우리 모두의 평범한 일상은 오래 전 추억이 됐고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허리는 날로 휘어만 가고 있어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말문을 연 뒤 "평범한 일상이 사라지면서 군민들의 소비심리 또한 잔뜩 움츠러들어 지역경제 침체의 악순환 고리가 좀처럼 끊어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안군은 물론 정부와 전북도 모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통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많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소비심리 위축을 해소하고 소상공인의 생계터전을 회복할 수 있도록 2차 군민지원금 지원을 신중하게 검토해 최종적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북도가 방역과 민생경제 주춧돌을 놓기 위해 행정명령을 준수한 소상공인 6만여개 사업장과 운수종사자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과 중복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지난 202051차 재난지원금 지원 당시 일제 현장 출장을 통해 전국에서 빠르게 지급을 완료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설 명절 이전에 빠른 지원을 위해 별도 신청 절차 없이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집중배부 기간으로 설정해 각 읍ㆍ면 지정지급처에서 확인 지급하는 적극 행정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번 추가 군민지원금 지원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고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가로 이어져 지역경제가 선순환되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생각만이 아닌 실천하는 용기가 매우 중요한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솔선수범의 자세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부안군의회 문찬기 의장은 "2차 군민지원금 지급을 통해 군민의 생활이 안정되고 침체된 골목상권이 활성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앞으로도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군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2차 군민지원금은 112일 기준 부안군에 주소지가 등록된 군민과 관련법에 따른 결혼이민자 및 영주의 체류자격을 취득한 사람까지 포함됐다.

 

지원 방법은 선불카드 형태며 집중 배부기간 동안 수령하지 못한 군민은 23일부터 25일까지 주소지 읍ㆍ면사무소를 방문하면 되고 사용기간은 오는 630일까지다.

 

만일, 이 기간에 사용하지 않고 남은 금액은 전액 군비로 환수된다.

 

무기명 선불카드 사용은 부안군 관내로 신용카드 단말기가 설치된 사업장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지만 유흥업소 또는 대형전자판매점 등은 군민지원금을 사용할 수 없다.

 

지난 20205월 부안군 자체적으로 군민 1인당 10만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결과, 2주 만에 57% 가량인 27억원이 사용돼 지역경제 활성화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슈퍼마켓마트편의점농어업용품 등 유통업 = 41% 식당 등 일반휴게음식점 = 15% 식료품점 = 11% 등 보습학원병원ㆍ약국주유소 등 관내 곳곳에 수십억원이 단기간에 유입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gun to pay '100,000 won per person' for the second disaster aid

Invested 5,075.8 billion won in reserve funds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s, business trip to Japan

 

Reporter Kim Hyun-jong

 

Buan-gun, Jeollabuk-do is the third province in the province to provide a 'secondary support for citizens to overcome the COVID-19 crisis' worth 5.07 billion won.

 

It was announced ahead of the 8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to be held in June, but it contains the urgent task of 'support for people's livelihood' and supplementation of blind spots in the government's 4th disaster subsidy for the recovery of the stagnant local economy ahead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s.

 

Kwon Ik-hyeon, the governor of Buan,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on the 13th and said, "To stabilize the lives of the military people who are experiencing economic hardship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5. We will provide a second subsidy for the civilian population of 10,000 won each," he said.

 

At this meeting, Governor Kwon said, "Due to the pandemic, the ordinary daily life of all of us has become a memory a long time ago, and it is so heartbreaking that the backs of the self-employed small business owners are twisting day by day." "Psychology has also shrunk, and the vicious cycle of regional economic stagnation is not easily broken," he said.

 

He continued, "Not only Buan County, but also the government and Jeonbuk Province are doing their best to wisely overcome the crisis by providing emergency disaster relief funds, but the reality is that there are many shortages." We have carefully considered the subsidy for the military and decided to pay it in the end," he explained.

 

He continued, "It can be received in duplicate with the disaster subsidy paid to about 60,000 small businesses and transportation workers who have complied with the administrative order by Jeonbuk Province to lay the foundation for quarantine and economic livelihood." Based on the experience of quickly completing payments across the country through on-site business trips, we set the intensive distribution period from the 25th to the 28th without a separate application process for quick support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nd confirm payment at each eup/myeon designated payment center. We will actively pursue the administration," he added.

 

Finally, he said, "I hope that this additional subsidy for the military will be a warm comfort to the people in difficulties and lead to an increase in sales for small business owners, which will lead to a virtuous cycle of the local economy." We urge you to strictly abide by the rules and join forces to overcome COVID-19 with an example attitude."

 

Chan-ki Moon, chairman of the Buan County Council, said, "I hope that the life of the citizens will be stabilized and the stagnant alleyways will be revitalized through the payment of the second subsidy for the citizens." I will do my best in my activities," he promised.

 

Meanwhile, the second subsidy for civilians includes military citizens whose domicile is registered in Buan-gun as of January 12, as well as marriage immigrants and those who have obtained permanent residency status in accordance with related laws.

 

The application method is in the form of a prepaid card, and citizens who have not received it during the intensive distribution period can visit the eup/myeon office of their address from February 3 to 25, and the period of use is until June 30.

 

If it is not used during this period, the remaining amount will be refunded in full as military expenses.

 

The use of prepaid cards can be freely used at business sites where credit card terminals are installed within the jurisdiction of Buan-gun, but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or large electronic stores cannot use the military subsidy.

 

In May 2020, Buan-gun itself provided an emergency disaster relief fund of 100,000 won per citizen, and 57%, or 2.7 billion won, was used in two weeks, which is counted as a key factor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f we look at this by industry, supermarkets, marts, convenience stores,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etc. distribution industry = 41% general rest area restaurants such as restaurants = 15% food and grocery stores = 11% etc. This influx in a short period of time contributed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권익현 부안군수 '출판기념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