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230억원대 '렌터카 투자 사기' 주범 구속
차량 맡기면 고수익 보장 수법… 피해자, 부안 24명 등 129명
기사입력: 2022/03/07 [12: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차량 명의 대여를 빙자한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여 무려 230억원을 가로챈 렌터카 업체 대표 A씨(35)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자동차 딜러 등 공범 8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는 등 현재까지 고소장을 제출하지 않는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차량 명의 대여를 빙자한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여 무려 230억원을 가로챈 렌터카 업체 대표가 구속됐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A(35)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7일 밝혔다.

 

또 범행에 가담한 자동차 딜러 등 공범 8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는 동시에 현재까지 고소장을 제출하지 않는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부터 피해자들로부터 고소장을 접수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2018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차량을 맡기면 매월 수익금 및 할부금을 보장하겠다고 속여 타인 명의로 장기 렌트한 차량을 다시 렌트하는 이른바 '돌려막기' 수법으로 완주에서 업체를 운영하며 129명으로부터 23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 등이 피해자 129명에게 모집한 차량은 총 261대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52명의 피해자 명의로 장기렌트와 리스계약을 체결해 210억원 상당의 261대를 넘겨받아 정상적인 차량인 것처럼 속여 다른 피해자에게 87대의 차량을 다시 빌려준 뒤 20억원의 보증금을 꿀꺽했다.

 

87(피해자 65)의 차량을 제3자에게 다시 빌려주는 과정에 받아 챙긴 보증금 일부는 할부금으로 납부했으며 자신의 아내 명의로 된 사업자등록증을 보여주며 안심시키는 등 한동안 수익금을 지급하는 치밀한 수법으로 피해자를 안심시켜 왔던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밝혀졌다.

 

한편, 129명(전주 68부안 26익산 10타 지역 25명)의 피해자들은 A씨가 갑자기 잠적하면서 매월 수백만원에 이르는 대출회사 할부금을 고스란히 떠안게 되자 전주익산부안경찰서에 각각 118건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전북경찰청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해 각 경찰서에 접수된 렌터카 사기 사건을 병합 처리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in culprit arrested for 'rental car investment fraud' worth 23 billion won

How to guarantee high profits by leaving your car129 victims

 

Reporter Kim Hyun-jong

 

The CEO of a car rental company who stole 23 billion won in fraudulent activities under the guise of renting a car was arrested.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s Anti-Corruption and Economic Crime Investigation Unit announced on the 7th that "A (35) was arrested on charges of fraud, etc. under the Specific Economic Crimes Act."

 

In addition, eight accomplices, including a car dealer, who participated in the crime were also booked and investigated without detention on the same charges, and the investigation is expanding as there are more victims who have not filed a complaint so far.

 

The police started an investigation after receiving complaints from the victims in November last year.

 

From November 2018 to October last year, Mr. A operates a company in Wanju with the so-called 'blocking back' method, which deceives that he will guarantee monthly profits and installment payments if he/she leaves the vehicle in the name of another person, and then rents a vehicle that has been rented for a long time in the name of another person. He is accused of stealing 23 billion won.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it was confirmed that a total of 261 vehicles were recruited by Mr. A to 129 victims.

 

Of these, 52 of them signed a long-term rental and lease contract in the name of the victims, took over 261 cars worth 21 billion won, faked them as normal cars, and lent 87 cars to other victims, and then took a 2 billion won deposit.

 

Part of the deposit received in the process of lending 87 vehicles (65 victims) to a third party was paid in installments, and the company paid the proceeds for a while, such as reassuring her by showing her business license in her wife's name. Police investigation revealed that the victim had been reassured.

 

Meanwhile, the victims filed 118 complaints with the Jeonju, Iksan, and Buan police stations, respectively, when Mr.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has decided that the case is serious and is handling the case of car rental fraud reported to each police stat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올해 첫 벼베기… 2ha 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