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50일 만에 업무 '복귀'
제46대 당선인이자 현직 단체장으로 군정 지휘봉 잡아
기사입력: 2022/06/02 [14: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초로 전북 부안군수 재선에 성공한 권익현 군수가 2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마로 후보 등록과 함께 직무가 정지된 지 50일 만에 제46대 당선인이자 현직 자치단체장 신분으로 업무에 복귀했다.   (지난 1일 오후 10시께 권익현 당선인이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배자인 장경숙 여사와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2일 제46대 당선인이자 현직 자치단체장 신분으로 업무에 복귀하기에 앞서 오전 7시 더불어민주당 지역 당선자 및 군청 주요 간부들과 호국영령탑을 찾아 헌화ㆍ분향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  사상 첫 연임 재선 군수로 50일 만에 업무에 복귀해 군정의 지휘봉을 잡은 권익현(왼쪽) 군수가 "제가 없는 동안 현안 업무를 꼼꼼하고 완벽하게 챙겨준 직원 여러분들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4년 전 첫 임기를 시작할 당시보다 무거운 책임감과 엄중함을 느낀다"는 업무 복귀 소회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지난 4월 12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 등록과 함께 직무가 정지된 지 50일 만인 2일 제46대 당선인이자 현직 자치단체장 신분으로 업무에 복귀한 권익현(오른쪽) 군수가 권한대행을 맡았던 김종택(왼쪽) 부군수로부터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2일자로 업무에 복귀한 권익현 군수가 청사 5층 대회의실에서 축하 떡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최초로 전북 부안군수 재선에 성공한 권익현 군수가 2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출마로 후보 등록과 함께 직무가 정지된 지 50일 만에 제46대 당선인이자 현직 자치단체장 신분으로 업무에 복귀했다.

 

권 군수는 이날 오전 7시 더불어민주당 지역 당선자 및 군청 주요 간부들과 호국영령탑을 찾아 헌화분향한 뒤 관용차를 타고 출근해 권한대행을 맡았던 김종택 부군수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는 것으로 군정 지휘봉을 잡았다.

 

이 자리에서 권 군수는 "제가 없는 동안 현안 업무를 꼼꼼하고 완벽하게 챙겨준 직원 여러분들 모두에게 감사하다""4년 전 첫 임기를 시작할 당시보다 무거운 책임감과 엄중함을 느낀다"는 업무 복귀 소회를 밝혔다.

 

이어 청사 5층 대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기다리고 있던 직원들과 주먹인사를 나눴고 꽃다발을 건네받고 환하게 웃으며 기념촬영 및 축하 떡 케이크를 자른 뒤 "환영해줘서 감사하다. 우리 부안은 사상 첫 연임 재선 군수 탄생에 따른 민선 7기에서 8기로 이어지는 업무 연속성으로 지역발전의 획기적 기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린이와 청년여성어르신은 물론 장애와 비장애가 함께 동행하는 따뜻한 부안 실현을 챙기는 4년을 저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함께 뛰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난 4년간 부안발전을 위해 뿌린 씨앗은 이제 줄기로 올라오고 있는 만큼, 민선 84년 동안 부안발전의 찬란한 꽃을 피우고 탐스런 열매를 수확하고 또다시 미래 1000년 지속가능한 부안의 씨앗을 뿌리겠다"고 제시했다.

 

또한 "이번 선거 과정에 발표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 담긴 공약을 순차적으로 발표했는데 하나하나 완성할 수 있도록 국도비 확보에 힘을 모아 달라""최근 지속된 봄 가뭄으로 영농기를 맞은 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하는 동시에 피해가 더 이상 늘어나지 않도록 비상대응 체제로 전환하고 예비비 책정 및 신속한 집행 등 모든 자원을 총 동원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권 군의 민선 7기 임기는 오는 630일까지며 71일부터 2026630일까지 4년 동안 재선 군수로 군정의 총수 역할을 수행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won Ik-hyeon, Mayor of Buan'Return to work' after 50 days

As the 46th elected and incumbent group leader, he took the baton of military government.

 

Reporter Kim Hyun-jongReporter Lee Han-shin

 

Governor Kwon Ik-hyeon, who was the first to be re-elected as mayor of Buan, Jeollabuk-do, returned to work as the 46th elected president and incumbent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after 50 days of suspension of his duties with registration as a candidate for running for the 8th national simultaneous local election on the 2nd.

 

At 7 a.m. on the same day, Governor Kwon took the baton of military administration by visiting the National Monument of the Patriotic Spirituality with local elected officials and major executives of the county government and receiving a business report from Deputy Governor Kim Jong-taek, who served as the acting authority in his official car.

 

At this meeting, Governor Kwon said, "I am grateful to all the employees who took care of current affairs thoroughly and perfectly while I was away."

 

Then, he moved to the conference room on the 5th floor of the office building, exchanged fists with the waiting staff, handed a bouquet, smiled brightly, took a commemorative photo and cut the congratulatory cake, and said, "Thank you for your welcome. "The continuity of work from the 7th to the 8th has provided a groundbreaking opportunity for regional development," he explained.

 

He also asked, "I hope that you will do your best and run together with me for the next four years to realize the warm prosperity of children, young people, women and the elderly, as well as disabled and non-disabled people."

 

"As the seeds sown for Buan Power over the past 4 years are now coming up to the stem, during the 4 years of the 8th popular election, the splendid flowers of Buan Power have been planted, harvesting desirable fruits, and sown seeds of Buan that are sustainable for the next 1000 years. I will," he suggested.

 

In addition, "The small but certain promises of happiness announced during the election process were announced sequentially, so please join forces to secure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so that they can be completed one by one." At the same time, we will reduce the damage to a small extent and switch to an emergency response system to prevent further damage, and mobilize all resources such as reserve funds and prompt execution."

 

 

Meanwhile, Kwon's term of office for the 7th term ends on June 30, and he will serve as a re-elected governor for four years from July 1 to June 30, 2026.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5개 해수욕장… 7월 9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