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에서 '럼피스킨 의사환축' 또 발생
정밀검사반 예찰 중… 심원ㆍ무장면 농가 정밀검사 의뢰
기사입력: 2023/11/14 [12: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ㆍ김종진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소(牛) 바이러스성 질병인 '럼피스킨병(Lumpy Skin Disease)' 누적(13일 24시 기준) 확진 건수는 8개 시도ㆍ29개 시군(충남 39ㆍ경기 26ㆍ인천 9ㆍ전북 7ㆍ강원 6ㆍ충북 3ㆍ전남 2ㆍ경남 1건) 93호 농가에서 발생했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C) 김현종 기자



 

 

백신 접종을 완료한 전북 고창에서 소() 바이러스성 질병인 '럼피스킨병(Lumpy Skin Disease)' 의사 환축이 또 발생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14일 고창군 심원면에서 30두를 사육하고 있는 한우농가와 무장면 한우농가(8)에서 의사 환축이 발생해 현재 정밀검사를 의뢰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적인 방역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종 양성 확진이 나오면 사육 중인 소 모두를 살 처분할 예정이다.

 

해당 농장은 지난 13일 전북도 정밀검사반 31명이 발생 농가 반경 3km106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예찰 과정에 피부 병변 등을 발견, 동물위생시험소 확인 검사를 통해 양성임을 확인했다.

 

특히 심원면 농가는 지난 12일 발생한 7차 농가와 360mㆍ무장면 농가는 지난달 29일 발생한 5차 농가와 약 9.5km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투입, 사람과 가축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는 동시에 방역대 내 임상 예찰(병해충의 발생이나 증가 가능성을 미리 예측)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북도 김종훈 경제부지사는 "선별적 살처분으로 전환하면 더욱 강화된 차단방역이 필요하다""정밀검사반을 통해 조기 색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농가에서는 생축 이동금지ㆍ흡혈곤충 방제 및 소독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 감염 사례는 지난달 24일 부안군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모두 고창에서 발생했다.

 

14일부터 소 럼피스킨 발생농장에 대해 원칙적으로 양성인 '()' 럼프스'만 살처분하는 '선별적 살처분'이 적용된다.

 

다만, 최근 2주간 발생한 시ㆍ군 가운데 위험도 평가를 통해 농장 내외로 전파될 위험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된 전북 고창 충남 서산ㆍ당진 충북 충주 등은 기존과 동일하게 전 두수 살처분 정책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2624시까지 전국 소 사육 농장의 반출ㆍ입이 제한되지만 축장 출하 목적의 소 이동은 가능하다.

 

럼피스킨 병은 지난달 중순 충남 서산을 시작으로 1주차에 47건이 발생한 이후 감소세에 있으며 누적(1324시 기준) 확진 건수는 8개 시도ㆍ29개 시군(충남 39ㆍ경기 26ㆍ인천 9ㆍ전북 7ㆍ강원 6ㆍ충북 3ㆍ전남 2ㆍ경남 1) 93호 농가에서 발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umpiskin doctor's disease' occurs again in Gochang

Preliminary inspection by the detailed inspection teamRequest for detailed inspection of farms in Simwon and Mujang-myeon

 

Reporter Kim Hyun-jongKim Jong-jin

 

In Gochang, Jeollabuk-do, where vaccination has been completed, another case of 'Lumpy Skin Disease', a bovine viral disease, occurred.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said, "On the 14th, a doctor's case occurred at a Korean beef farm raising 30 head in Simwon-myeon, Gochang-gun and a Korean beef farm in Mujang-myeon(8 head), so a detailed examination has been requested and we plan to pursue additional quarantine measures as soon as the results are available." revealed.

 

If a final positive result is confirmed, all cattle being raised will be slaughtered.

 

On the 13th, 31 members of Jeonbuk Province's detailed inspection team discovered skin lesions on 106 farms within a 3km radius of the farm where the outbreak occurred, and confirmed it was positive through a confirmation test at the Animal Hygiene Laboratory.

 

In particular, it was confirmed that the farm in Simwon-myeon was about 9.5km away from the 7th farm that occurred on the 12th, and the farm in Mujang-myeon was about 9.5km away from the 5th farm that occurred on the 29th of last month.

 

Accordingly, Jeonbuk Province plans to deploy an initial response team to the site, control the movement of people and livestock, strengthen quarantine measures such as disinfection, and conduct clinical surveillance(predicting the possibility of occurrence or increase of pests) within the quarantine unit.

 

Kim Jong-hoon, Deputy Governor of Jeollabuk-do for Economic Affairs, said, "If we switch to selective culling, further strengthened biosecurity is needed,"and added,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detect early through a detailed inspection team."

 

He added, "We ask farms to strictly follow quarantine rules, such as prohibiting the movement of live livestock and controlling and disinfecting blood-sucking insects."

 

Meanwhile, all cases of infection in the province have occurred in Gochang since the first confirmed case was confirmed in Buan-gun on the 24th of last month.

 

From the 14th, 'selective culling' will be applied to farms where bovine lumpy skin occurs, in principle culling only benign 'bovine rumps'.

 

However, among the cities and counties where outbreaks have occurred in the past two weeks, the risk of spread inside and outside the farm was judged to be impossible to rule out through risk assessment, and Gochang, Jeollabuk-do, Seosan and Dangj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Chungju, North Chungcheong Province, have implemented the same policy of culling all head of cattle as before. decided to keep it.

 

Import and export from cattle farms across the country will be restricted until 24:00 on the 26th, but movement of cattle for the purpose of shipping to livestock farms is possible.

 

Lumpiskin disease has been on the decline since 47 cases occurred in the first week, starting in Seosan, South Chungcheong Province, in the middle of last month,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as of 24:00 on the 13th) is 8 provinces and 29 cities and counties (39 in Chungnam, 26 in Gyeonggi, 9 in Incheon, and 9 in Jeonbuk). 7Gangwon 6Chungbuk 3Jeonnam 2Gyeongnam 1 case) It occurred in farm No. 93.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성황라이온스클럽 '회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