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외국인 정책 종합 계획' 착수
도내 최초… 인구 소멸 위기 극복 방안 용역 추진
기사입력: 2024/05/17 [10: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자치도 김제시가 도내 최초로 외국인 유치 정착 지원과 사회통합 등을 담은 기본계획과 세부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외국인 정책 종합 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김제시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자치도 김제시가 도내 최초로 '외국인 정책 종합 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김제시는 "저출산ㆍ고령화에 따른 인구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으로 지방이 주도해 외국인 유치 정착 지원과 사회통합 등을 담은 기본계획과 세부 정책을 마련하고자 '외국인 정책 종합 계획 수립 용역'기획했다"17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저출산 고령화 기조가 오랜 시간 이어지는 가운데 자칫 방치될 경우, 사회 존립 자체가 우려되는 지방 위기를 넘어 나라의 경제ㆍ사회적 기반이 무너질 수도 있는 장기적 위기 상황에 시도돼 귀추가 주목된다.

 

용역은 외국인 정책의 필요성과 방향성 설정 김제시 산업구조와 농촌 등 인력 수요와 여건을 반영한 차별화된 외국인 유입 정책 개발 외국인을 필요로 하는 기업 등 대상 현장 중심 의견 청취 전북특별자치도 출입국관리법 특례 대응 전략 마련 등이 담겼다.

 

정성주 김제시장은 "노동인구가 줄면 생산성이 줄고ㆍ생산성이 줄면 GDP도 줄어든다""그동안 저출산 정책 실패 사례에서 봤듯이, 단기 내 출산율 증가를 이뤄내기 어렵다는 한계를 인정하고 눈앞에 닥친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에 따른 각종 사회 경제적 위기 대안으로 외국인 유치 정책에 주목해야 할 시점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출산ㆍ고령화는 지방은 물론 국가적인 사회 위기로, 출산율은 단기간에 의미 있는 성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용역을 통해 외국인 유치를 통한 인구성장 정책의 가능성을 면밀하게 분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중앙과 지방이 지방소멸 위기에 협력해 나갈 정책 모델을 연구 발굴하는 등 산업 및 농업 현장에 필요한 노동력 확보와 사회 유지를 위한 생활 인구를 늘려 나갈 수 있는 인구 위기 극복 방안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2006년부터 15년간 약 280조 원의 예산을 투입했지만 지난해 4분기 합계 출산율은 0.65명으로 0.7명 선마저 무너졌다.

 

우리나라 합계 출산율은 2018년 처음 1.0명을 밑돈 뒤 계속 하락해 2023년 기준 0.72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가운데 11년째 합계 출산율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imje City launches 'Comprehensive Foreign Policy Plan'

The first in the provincePromoting measures to overcome the population extinction crisis

 

Reporter Kim Hyun-jong

 

Gimje City,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has begun the ‘foreign policy comprehensive plan establishment service’ for the first time in the province.

 

Gimje City said, "As a strategy to preemptively respond to the population crisis caused by low birth rate and aging, the local government is leading the 'foreign policy comprehensive plan establishment service' to prepare a basic plan and detailed policies that include attracting foreigners, settlement support, and social integration." "It was planned," he said on the 17th.

 

This service is attracting attention as it is attempted in a long-term crisis situation where the economic and social foundation of the country may collapse, beyond the local crisis where the very existence of society is at risk if left unattended while the trend of low birth rate and aging continues for a long time.

 

The services include: Setting the necessity and direction of foreign policy Developing a differentiated foreign inflow policy that reflects the industrial structure of Gimje City and human resources demands and conditions such as rural areas Listening to field-oriented opinions from companies that need foreigners, etc. Responding to special provisions of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mmigration Control Act It includes the preparation of strategies, etc.

 

Gimje Mayor Jeong Seong-ju said, "If the working population decreases, productivity decreases, and if productivity decreases, GDP also decreases." He added, "As we have seen in the cases of failed low birth rate policies, we acknowledge the limitation of difficulty in achieving an increase in birth rate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and we must address the impending aging population and labor shortage. We decided that it was time to pay attention to policies to attract foreigners as an alternative to various social and economic crises," he explained.

 

At the same time, he said, "Low birth rate and aging are social crises not only locally but also nationally, and it is difficult to expect meaningful results in the birth rate in a short period of time." He added, "Through this service, we plan to closely analyze the possibility of population growth policies by attracting foreigners." He said.

 

In addition, "We will systematically prepare measures to overcome the population crisis that can secure the labor force needed for industrial and agricultural fields and increase the living population to maintain society, including researching and discovering policy models for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to cooperate in the crisis of regional extinction." He added.

 

Meanwhile, the government invested a budget of about 280 trillion won over 15 years since 2006, but the total fertility rate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was 0.65, even falling from the 0.7 mark.

 

After falling below 1.0 for the first time in 2018, Korea's total fertility rate continued to decline, reaching an all-time low of 0.72 as of 2023, and has ranked last in total fertility rate among 38 countries in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OECD) for 11 years.
<ⓒ 브레이크뉴스 전북 서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성황라이온스클럽 '회장
많이 본 뉴스